한국디지털자산산업연합회, 디지털자산산업 발전방향 정책토론회 개최

입력 2022.03.04 11:00

한국디지털자산산업연합회가 지난 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디지털자산산업 발전방향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한국디지털자산산업연합회 정책 토론회. / 한국디지털자산산업연합회
토론회에서 한국디지털자산산업연합회는 2017년 10월 출범한 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처럼 블록체인 분야에서도 이와 유사한 기구를 수립해야 한다고 주장하며, 세계 5강 경제 대국으로 진입을 위한 디지털 경제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송인규 한국디지털자산산업연합회 회장(고려대 겸임교수)은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진정한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은 디지털 자산으로 비즈니스하는 것이다"라며 "암호화폐, 분산금융(DeFi), 분산자율조직(DAO), 대체불가토큰(NFT), 디지털 영토(메타버스) 등을 아우르는 디지털 경제의 장관급 전담부처를 설치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한국핀테크학회장인 김형중 고려대 정보보호대학원 특임교수가 좌장을 맡아 진행된 토론회는 송인규 회장, 박성준 동국대 블록체인연구센터장, 윤석빈 서강대 산업협력 교수, 이승환 금오공대 교수 등 학계·산업계·단체 전문가들이 패널로 참석해 유니콘 배출 방안, 디지털 경제 전담부처 구축 등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정부가 주도하고 민간 전문가들이 참여해 관련 산업을 육성 발전시킬 수 있는 '한국판 디지털 뉴딜' 정책을 추진해야 한다는 의견이 주를 이뤘다.

김형중 교수는 이 자리에서 "아날로그 경제에서 디지털 경제로의 출발선에서 우리나라가 세계를 선도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가져야 하며 디지털 자산 산업 분야에서 매년 10개 이상 유니콘을 배출하는 디지털 경제의 큰 그림 그려야 할 것이다"라며 "세계 5강 경제 대국, 국민소득 5만 달러, 주가지수 5000 달성 등 트리플 파이브(5·5·5) 목표를 달성하려면 디지털 경제에 중점을 둬야 한다"라고 말했다.

박성준 교수와 윤석빈 교수는 "블록체인을 기술로 바라보지 말고 통찰력 있는 과학 정책으로 바라보길 바란다"라고 입을 모았고, 송인규 회장은 디지털 자산 허브 국가로 발돋움하기 위한 우호적인 면세 제도 등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최정무 상임부회장은 "정부도 블록체인 발전에 공감하는 만큼 한국디지털자산산업연합회가 정책 제안에 적극 나설 방침이다"라며 "블록체인 생태계와 거래소, 가상자산 등 3대 영역이 세계시장을 이끌려면 국가 주도의 과감한 행보가 필요하다"라고 밝혔다.

앞서 디털자산산업연합회는 한국블록체인기업진흥협회·한국블록체인협단체연합회의 이한영 회장과 이원욱 국회 과학기술정보통신위원장을 중심으로 발족시킨 블록체인산업위원회를 사단법인으로 격상시킨 단체다. 연합회는 디지털자산·블록체인 업계 인사 5000여명이 참여한 대규모 조직으로, 블록체인 관련 단체와 협회들이 난립해 조직적인 산업 로드맵이 제시되지 못하는 상황에서 범정부 기구 설립을 통해 이를 극복하겠다는 취지로 설립됐다.

이한영 이사장은 "디지털 자산에 대한 정부 당국과 업계 간의 상호 인식 차이, 법률 및 규제적용 과정에서의 이해 상충 등 규제와 산업계 현장 사이에 해결해야 할 문제들이 산적해 있다"라며 "한국디지털자산산업연합회가 규제 당국의 입장과 블록체인 업계의 요구사항을 슬기롭게 융합해 디지털 리더 국가로 우뚝 서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하겠다"라고 말했다.

하순명 기자 kidsfocal@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