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스크, 트위터 인수 위해 9조원 투자 유치

입력 2022.05.06 16:18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트위터 인수를 위해 71억4000만달러(약 9조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 이로써 머스크는 트위터 인수자금 마련 부담을 덜게 됐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 IT조선DB
5일(현지시각) WSJ 등 외신은 사우디아라비아 빈 탈랄 왕자와 랠리 엘리슨 오라클 창업자 등 19명의 투자자가 머스크를 돕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여기에는 세계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 중 하나인 바이낸스와 벤처캐피털 세퀘이아 등도 포함된다. 사우디 알왈리드 왕자는 19억달러(약 2조4000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투자자 가운데 가장 많은 금액이다. 엘리슨 오라클 창업자도 10억달러(약 1조2665억원)를 투자키로 했다.

알왈리드 왕자는 "새로운 친구 머스크가 트위터의 잠재력을 극대화할 수 있는 리더가 될 것으로 믿는다"며 투자 이유를 밝혔다.

이로써 머스크는 막대한 인수 자금 마련이라는 부담을 덜게됐다. 머스크는 465억달러(약59조원)에 달하는 트위터 인수 자금 중 210억달러(26조6000억원)을 채워넣어야 하는 상황이었다.

머스크 자산은 2500억달러(약 316조원)에 달해 트위터 인수 능력은 있었지만, 자산 대부분이 테슬라와 스페이스X 주식으로 알려졌다. 즉 트위터 인수를 위해서는 이들 기업의 주식을 매각하거나 담보 대출을 받아야 하는 상황이다. 이 경우 막대한 세금과 경영권 약화 등을 배제할 수 없다.

WSJ는 머스크 투자 유치로 머스크가 테슬라 주식을 담보로 대출받아야 하는 액수가 절반으로 줄었다고 분석했다.

또 머스크가 투자자를 확보함에 따라 트위터 인수 계약은 연내 마무리될 가능성이 커졌다. 여기에 머스크는 트위터 투자자들을 상대로 트위터 재무 예측치를 직접 설명하는 등 회사의 변화를 약속했다. CNBC는 머스크가 트위터 인수 이후 직접 임시 CEO를 맡게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머스크는 투자자들에게 "트위터 수익이 너무 낮으며 개발자가 역량을 충분히 펼치지 못하는 환경이다"라며 "인재를 끌어 모을 수 있는 자석과 같은 회사로 트위터를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이은주 기자 leeeunju@chosuni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