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일반의료체계 전환 박차…고위험군 '패스트트랙' 도입

입력 2022.05.11 17:19

코로나19 대응 비상운영 체계에서 일반의료체계 전환을 위해 고연령층·기저질환자 등 고위험군은 하루 안에 코로나19 검사부터 치료제 처방까지 모두 받을 수 있도록 ‘패스트트랙’ 체계가 도입된다.

현재 검사와 진료 등 기능별로 쪼개진 코로나19 대면 진료 병의원은 통합되고, 코로나19 치료 병상으로 탄력 운영되던 응급실 병상과 의료진도 안착기 전환과 함께 응급의료 전담 치료로 복귀한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 /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11일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로부터 이러한 내용의 '일반의료체계 전환을 통한 지속가능한 감염병 대응체계 구축 방향'을 보고받아 논의했다고 밝혔다.

우선 이달 말부터 예상되는 ‘안착기’ 이후 전환될 일반의료체계의 혼란을 최소화 하기 위한 단계별 대응 방안이 공개됐다. 정부는 동네 병의원 중심의 진단·치료체계를 마련하면서도 코로나19의 치명율이 높은 고위험군에 대해 신속히 대응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이로써 고위험군은 검사를 받은 당일 결과를 받는 것은 물론 먹는 치료제 처방까지 받을 수 있다. 입원이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경우 거점전담병원으로 곧장 연계해 우선적으로 입원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또 대면진료 가능 동네 병·의원을 재정비한다. 대면진료가 가능한 병·의원이 호흡기전담클리닉, 호흡기진료지정의료기관, 외래진료센터 등으로 나눠있어 효율성이 낮다는 점을 고려한 것이다.

이에 따라 동선분리·별도 진료공간·환기 등 감염관리 여건을 갖춘 경우 코로나 확진자의 검사와 대면진료가 가능하도록 코로나19 대면진료 체계가 단순화된다. 이들 병원을 지칭하는 명칭도 새롭게 정할 계획이다.

손영래 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동네 병·의원의 지정 규모는 확진자 발생 규모와 접근성을 고려해 결정할 것이다"며 "장기적으로는 대다수 병·의원이 이 체계에 동참하는 것이 궁극적인 목표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사태에 동원됐던 응급의료체계도 일상으로 복귀한다. 응급실 병상과 의료진은 그동안 코로나19 치료를 위해 탄력 운영돼왔으나 안착기 전환과 함께 응급의료만 전담하게 된다.

코로나19 의심 응급환자는 응급실 환자분류소, 코호트 격리구역 등에서 검사를 받고 필요시 격리병상으로 입원하도록 할 예정이다.

이밖에 정부는 코로나19 재유행을 대비해 의료기관과 병상, 의료인력 등에 대한 선제적 확보에 나선다.
대면진료 가능 의료기관 중 ‘예비기관’을 선별·지정해 별도 관리하면서 재유행이 발생하면 즉각 참여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국가입원치료병상, 긴급치료병상 등을 활용해 상시대응 병상을 확보하는 동시에 환자 전담 간호사 추가 양성에도 나선다. 종합병원에 근무하는 의료인력을 대상으로는 감염병 전문교육도 실시할 예정이다.

손영래 반장은 "안정적으로 일반의료체계로 전환하고 지속가능한 감염병 대응체계를 구축하되 재유행에도 적절히 대응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최종적인 목표다"며 "앞으로 이를 포함한 로드맵 과제를 구체화하고 충실히 이행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동명 기자 simalo@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