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팍스, 300억 규모 시리즈B 투자 유치…기업가치 3700억

입력 2022.05.20 16:32

가상자산 거래소 고팍스가 300억원 규모의 시리즈B 투자를 유치했다고 20일 밝혔다. 
기업 가치는 약 3700억 정도로 알려졌다. 


이번 시리즈B 투자 라운드에는 신규 투자사인 KB인베스트먼트, ZVC(Z벤쳐캐피탈), 기존 투자사인 DCG, 스트롱벤처스 등이 참여했다. ZVC는 소프트뱅크와 라인의 합작사인 Z홀딩스의 벤처투자 관련 자회사로 일본 최대 규모의 벤처캐피탈이다.

이준행 고팍스 대표는 "이번 투자는 특금법 시행 이후 원화마켓을 오픈한 첫번째 가상자산 거래소라는 저력과 꾸준히 미션을 추구해 온 팀의 잠재력을 국내외 시장에서 인정받은 결과로 본다"며 "앞으로 훌륭한 역량을 가진 인재를 채용해 시스템 고도화는 물론 투자안정성과 내실을 다지는 데 총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또한 "보다 공정한 환경에서 더 나은 서비스로 승부하여 고객이 가장 신뢰하는 기업으로 인정받고 싶다"며 "이를 통해 글로벌 최고 수준의 가상자산 금융플랫폼 기업으로 성장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고팍스를 운영하는 스트리미는 2015년 설립된 블록체인 기업이다. 가상자산 기반의 금융인프라 개발 및 운영을 하고 있다. 국내 최초로 제1금융권 기관으로부터 투자를 받은 1세대 블록체인 회사다. 

고팍스는 해킹사고 없는 우수한 보안, 투명한 상장정책 운영 등으로 글로벌 가상자산 거래소 평가기관 크립토컴페어로부터 국내 최고 등급을 부여받는 등, 국내외에서 안전하고 신뢰도 높은 거래소로 평가되어 왔다. 최근  특금법 시행 이후 은행과의 신규 실명인증 가상계좌 계약 체결 후 원화마켓을 오픈하는  가상자산시장에서 다크호스로 떠오르고 있는 5대 가상자산 거래소 중 한 곳이다.

한편, 고팍스는 이번에 투자된 금액을 통해 우수 인재 확보 및 공격적 마케팅을 통한 고객확보에 사용할 계획이다.

조아라 기자 archo@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