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테일러시 파운드리 공장 6월 중 착공

입력 2022.05.27 14:41 | 수정 2022.05.27 15:22

삼성전자가 미국 텍사스주 테일러시에서 추진하는 170억달러(21조원) 규모 반도체 위탁생산(파운드리) 공장의 착공을 6월부터 돌입한다.

27일 삼성전자 오스틴 공장은 온라인 소식지를 통해 "테일러 공장의 땅고르기 작업이 거의 완료됐고, 기초 공사와 지하 매설 작업은 6월 중 시작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삼성전자 미국 오스틴 공장 항공사진 / 삼성전자
삼성전자는 파운드리 공장 착공에 앞서 6월 중 테일러시에서 착공식을 열 예정이다. 착공식에는 텍사스주 정관계 인사가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 조 바이든 대통령의 참석 가능성도 제기된다.

바이든 대통령은 20일 방한 첫 일정으로 윤석열 대통령과 함께 삼성전자 평택 반도체 공장을 방문했다. 당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양국 정상을 안내했다.

미국 테일러 파운드리 공장은 2024년 하반기 가동이 목표다. 500만㎡(150만평) 규모로 조성된다. 이 공장에서는 5G, HPC(고성능 컴퓨팅), AI(인공지능) 분야의 첨단 시스템반도체 제품이 생산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1998년부터 테일러시와 인접한 오스틴시에서 파운드리 공장을 가동 중이다. 오스틴 공장은 14나노 공정이 주력이다. IT 기기용 전력 반도체와 통신용 반도체를 생산한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테일러시 파운드리 공장 착공 관련 구체적 일정은 정해진 바 없다"고 말했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