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메모리 반도체 시장, 부진 우려 딛고 18.7% 성장 전망

입력 2022.06.08 11:12

올해 메모리반도체 시장이 업황 부진 우려를 딛고 2021년 대비 20%에 가까운 성장률을 기록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8일 세계반도체시장통계기구(WSTS)는 최근 발표한 보고서를 통해 올해 메모리반도체 시장이 2021년보다 18.7% 성장할 것으로 관측했다.

삼성전자가 개발한 차세대 UFS 4.0 규격의 고성능 임베디드 플래시 메모리 / 삼성전자
WSTS는 3월 올해 메모리 시장 성장률이 1.1%에 불과할 것이란 전망을 내놨는데 3개월 만에 큰 폭으로 조정한 것이다. D램 가격 하락 폭이 예상과 달리 크지 않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메모리반도체 시장 규모는 2021년 1538억달러(193조1000억원) 규모였고, 2022년은 1827억달러(229조4000억원)까지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2023년 메모리반도체 시장 성장률은 3.4% 규모로 예상됐다.

메모리반도체 성장률 조정과 함께 올해 전체 반도체 시장 성장률도 기존 10.4%에서 16.3%로 상향 조정됐다.

2022년 글로벌 반도체 시장 규모는 6465억달러(811조6000억원)로 예상된다. WSTS는 전체 반도체 시장이 2023년에도 5.1%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올해 반도체 제품별 예상 성장률은 연산을 담당하는 로직 반도체가 20.8%로 가장 높았다. 아날로그(19.2%), 메모리(18.7%), 센서(15.7%) 등이 뒤를 이었다.

한국과 대만이 속한 아시아·태평양 지역은 전체 반도체 시장 매출의 60.4%를 차지할 것으로 전망됐다.

WSTS는 글로벌 반도체 수급 동향 조사업체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미국 마이크론, 일본 소니·도시바, 대만 TSMC 등 세계 주요 반도체 업체 40개사를 회원으로 뒀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