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카카오모빌리티와 미래 모빌리티 사업 맞손

입력 2022.06.22 10:09

LG전자가 자율주행 로봇 배송 서비스 등 모빌리티 분야 사업 확대를 위해 카카오모빌리티와 손을 잡았다.

LG전자와 카카오모빌리티는 최근 서울 서초구 LG전자 서초R&D캠퍼스에서 미래 모빌리티 분야 기술 협업 및 서비스 공동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김병훈 LG전자 CTO(왼쪽)와 유승일 카카오모빌리티 CTO(오른쪽)가 최근 서울 양재동에 위치한 LG전자 서초R&D캠퍼스에서 미래 모빌리티 분야 기술 협업 통한 서비스 공동개발과 생태계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 후 기념촬영하는 모습 / LG전자
양사는 실내·외 자율주행 로봇 배송서비스 실증사업을 비롯해 ▲모빌리티와 가전 사업 간 데이터 연계를 통한 서비스 개발 ▲차내 사용자경험(In-Car UX) 연구개발 ▲보행자 안전을 위한 스마트폰 솔루션 'V2X'(차량과 모든 개체 간 통신) 기술 협력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양사는 우선 실내·외 로봇 배송 서비스 실증사업을 실시한다.

LG전자의 자율주행 로봇과 배송 솔루션을 카카오모빌리티의 관제 플랫폼과 결합해 실내외에서 물건을 배송하는 서비스를 구축한다. 향후 이종 산업과 연계한 서비스 개발 분야에서도 협업할 예정이다.

양사는 올 초 열린 카카오모빌리티 테크 콘퍼런스에서 미래 자율주행차 콘셉트 모델 'LG 옴니팟'(LG OMNIPOD) 전시를 시작으로 모빌리티 분야 협업을 이어왔다.

LG그룹 지주사인 주식회사LG는 지난해 LG전자, LG에너지솔루션 등 계열사들의 모빌리티 분야 신사업 기회 발굴을 위해 카카오모빌리티에 1000억원의 지분 투자를 하기도 했다.

유승일 카카오모빌리티 CTO(부사장)는 "카카오모빌리티는 고도화된 정보통신 기술 역량을 통해 차별화된 이동서비스를 지속해서 선보여 왔다"며 "LG전자와의 협업을 기점으로 미래 모빌리티 서비스에 대한 역량을 강화하고 산업 생태계 구축에 기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병훈 LG전자 CTO(부사장)는 "국내 최고의 모빌리티 서비스 플랫폼 기업인 카카오모빌리티와 협력해 LG전자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과 로봇, 통신 등의 기술을 활용한 새로운 모빌리티 경험과 혁신 서비스를 발굴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광영 기자 gwang0e@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