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重, 하루만에 3.9조 수주...조선업 사상 최대 규모

입력 2022.06.22 10:22

삼성중공업이 하루 만에 조선업 사상 최대 규모인 3조9000원 규모 수주에 성공했다.

삼성중공업은 버뮤다 지역 선주로부터 17만4000㎥급 액화천연가스(이하 LNG) 운반선 12척을 수주했다고 22일 공시했다. 수주 금액은 총 3조3310억원으로 조선업 역사상 단일 선박 건조 계약으로는 최대 규모다.

또 이번 수주 금액은 지난해 3월 삼성중공업이 세운 종전 최대 기록(컨테이너선 20척, 2조8000억원을 뛰어넘은 규모다.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액화천연가스 운반선. / 삼성중공업
이 날 삼성중공업은 아프리카 지역 선주로부터 LNG운반선 2척을 추가로 수주하면서 하루에만 3조9000억원원 수주를 달성했다. 이는 삼성중공업의 지난해 전체 매출액의 59% 수준이다.

이번 수주를 통해 삼성중공업은 올해 누계 수주 실적을 33척, 63억달러(8조1484억원)까지 끌어 올리며 6개월 만에 연간 수주 목표 88억달러(11조3819억원)의 72%를 확보하게 됐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환경 이슈에 더해 지정학적 문제로 글로벌 LNG수요는 증가 추세에 있으며 LNG운반선 시황 호조가 계속될 것으로 전망된다"며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수주 목표 달성은 무난할 것이다"고 밝혔다.

조성우 기자 good_sw@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