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류독감·구제역·사스, 한 번에 잡는다!

과학향기(IT)
입력 2013.02.25 04:53 수정 2013.02.25 13:47


바이러스에 감염돼
발병하는 조류독감, 구제역, 사스 등을 모두 치료할 수 있는 치료제 개발이 가능할
예정이다.


 


국내 연구진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동물의 면역력을 높일 새로운 유전자를 발견했다. 이 유전자를 조절할 물질을
찾으면 조류독감, 구제역,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등 치명적인
바이러스 감염질환을 치료할 신약 개발이 가능해진다.


 


연세대 생화학과
김영준 교수팀은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발현되는 ‘OASL1’ 유전자를 없앤 생쥐를
바이러스에 감염시키는 실험을 진행했다. 그 결과 조작된 쥐들은 정상 쥐보다 더
많은 양의 제1형 인터페론만 생산해 바이러스를 효과적으로 퇴치하고 과도한 면역
반응도 보이지 않는 사실을 알아냈다.


 


즉 ‘OASL1 유전자’가
항(抗)바이러스성 단백질인 ‘인터페론’의 생성을 조절하며, 이 유전자의 기능을
억제하면 강한 면역반응을 일으킬 수 있다는 것이다. 인터페론은 바이러스의 증식을
막고 감염된 세포를 죽여 질병을 예방하지만, 너무 많아지면 정상세포마저 파괴할
수 있다. 때문에 생체 내에는 인터페론의 양을 조절하는 유전자가 있는데, 연구팀이
OASL1 유전자가 인터페론의 생산을 조절하며 부작용도 없다는 사실을 알아낸 것이다.


 


쥐의 OASL1 유전자는
돼지, 소를 비롯한 사람에게도 비슷한 기능을 할 가능성이 높아 사람과 가축에게
모두 사용할 수 있는 범용 치료제도 개발 가능할 것이라 전망된다.


 


이 연구결과는 면역학
분야의 세계적 학술지인 ‘네이처 이뮤놀로지(Nature Immunology)’ 2013년 2월 17일자
온라인 판에 실렸다.


 


[ 출처 : KISTI의 과학향기 http://scent.ndsl.kr ]

< 저작권자 ⓒ KISTI의 과학향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