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코리아, 새로운 2.0TDI 엔진 적용한 신형 제타 출시

김준혁
입력 2014.12.01 14:21 수정 2014.12.01 15:24

[IT조선 김준혁] 폭스바겐코리아가 12월 1일 완전히 새롭게 개발된 2.0TDI 엔진을 장착한 ‘신형 제타’의 국내 판매를 시작했다.


1979년 최초 출시된 제타는 지금까지 글로벌 누적 판매량이 1400만 대가 넘은 폭스바겐에서 가장 성공적인 세단 중 하나다. 국내에서는 2006년 첫 선을 보인 후 현재까지 1만 2000여 대가 판매됐다. 올해 1월부터 10월까지 판매된 수치는 3293대다.


 

서울도심공항에서 모습을 드러낸 폭스바겐 신형 제타

 


새롭게 출시된 신형 제타는 개선된 전면 디자인을 비롯해 일부 실내 디자인을 변화시켰다. 외관에서는 제타 최초로 주간 주행등이 포함된 바이-제논 헤드램프와 LED 후미등을 탑재(프리미엄 모델 적용)했다. 차체는 이전보다 소폭 커졌지만, 공기역학 기술을 더해 공기저항은 10% 줄어들었다.


 

조금 더 날카롭게 개선된 디자인과 화려한 헤드램프가 더해진 제타의 전면 디자인

 

 

 
실내는 계기판과 스티어링 휠을 최신 폭스바겐 모델과 동일한 디자인으로 변경시킨 점이 눈에 띈다. 아울러 실내 전반에 적용된 내장제도 새로운 것으로 변경했다.


 

신형 제타에는 골프 7세대와 동일한 스티어링 휠이 새롭게 추가됐다.

 


신형 제타에 탑재되는 엔진은 새롭게 개발된 유로6를 충족시킬 뿐만 아니라 향후 미국에서 적용될 'LEV3' 배출가스까지 충족시키는 2.0리터 TDI 엔진이다. 한국에는 110마력 '2.0 TDI 블루모션'과 150마력 '2.0 TDI 블루모션 프리미엄' 등 두 가지 버전이 판매되며, 이중 110마력 2.0 TDI 블루모션 모델은 기존 105마력 1.6 TDI 블루모션 엔진을 대체하게 된다.


 

국내 판매되는 신형 제타에는 출력을 달리한 2.0리터 TDI 엔진만 적용된다.

 

신형 제타에는 폭스바겐의 친환경, 고효율 기술인 블루모션이 적용된다.

 


150마력 사양의 제타 2.0 TDI 블루모션 프리미엄은 6단 듀얼클러치 변속기인 DSG를 사용해 정지 상태에서 100km까지 도달하는데 걸리는 시간은 8.9초, 최고 속도는 218km/h를 자랑한다. 복합연비는 15.5km/l(도심13.8/고속 18.1)이며,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126g/km이다. 가격은 3650만 원이다.


110마력의 제타 2.0 TDI 블루모션은 7단 DSG 변속기가 조합돼 복합연비 16.3km/l(도심 14.4 / 고속 19.4)를 자랑한다. 제타 2.0TDI 블루모션의 가격은 3150만 원이다.


 

연비를 중시하는 시장 분위기가 유지되는 한 고연비를 갖춘 제타의 인기는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토마스 쿨 폭스바겐코리아 사장은 "제타는 매력적인 디자인과 강력한 성능은 물론 친환경성과 실용성까지 두루 갖춘 수입차 시장의 핵심적인 컴팩트 세단"이라며 "신형 제타는 처음으로 수입차를 고려하는 고객들에게 가장 이상적인 선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준혁 기자 innova33@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