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2017년 국·내외14만3685대 판매…14년만에 내수 최고실적

박진우 기자
입력 2018.01.02 14:29
쌍용자동차는 2일 2017년 내수 10만6677대, 수출 3만7,008대를 포함, 14만3685대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다만 내수판매가 8년 연속 늘었음에도 수출물량이 감소, 전년대비 7.8% 감소했다.

티볼리 아머. / 쌍용차 제공
먼저 쌍용차는 내수판매에서 지난해 새로 출시한 G4 렉스턴의 선전과 소형 SUV 시장을 이끌고 있는 티볼리가 2년 연속 5만대 이상 판매되면서 전년동기 대비 3.0% 증가했다. 이는 지난 2003년(13만1283대) 이후 14년만의 최대 실적으로, 지난 2009년 이후 8년 연속 성장세라는 기록을 동시에 달성했다.

반면 수출은 글로벌 시장의 전반적인 침체로 러시아 등 신흥시장의 판매가 위축돼 2016년과 비교해 29.2% 감소했다. 그러나 G4 렉스턴의 글로벌 출시가 이뤄지면서 점차 회복세에 있다는 게 쌍용차 설명이다.

12월 판매 역시 G4 렉스턴과 티볼리의 판매 증가로 2017년 월간 최대 판매실적을 기록할 수 있었다. 실제 G4 렉스턴은 7인승에 이어 지난해 11월 유라시아 에디션으로 지난 6월(2708대) 이후 6개월 만에 다시 2천대 판매를 돌파했다.

한편, 수출은 물량감소로 전년동월 대비 14.9% 감소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