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업용 8K 디스플레이 시대 연다"…삼성전자, ISE 2020서 최신 기술 공개

장미 기자
입력 2020.02.10 15:26
삼성전자가 11일~14일(현지시각)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열리는 유럽 최대 디스플레이 전시회 ‘ISE 2020’에 참가해 상업용 디스플레이 신제품을 대거 공개한다.

삼성전자는 ISE 2020에서 ‘2020년형 QLED 8K 사이니지’를 첫 공개한다. 이 제품은 8K 패널을 사용하는 사이니지에서 최초로 24시간 쉼없이 사용 가능한 내구성을 갖췄다. 고화질 영상을 계속 전송해야 하는 공항, 대형 쇼핑몰 등 상업용 시장에서도 8K 디스플레이 시대를 본격화할 예정이다.

2020년형 QLED 8K 사이니지는 65·75·82·98형의 4가지로, 올 상반기 내 전 세계에 출시될 예정이다.

. /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는 ISE 2020을 기점으로 상업용 ‘더 월’의 라인업을 219형·292형에서 437·583형까지 확대한다. 마이크로 LED 기술이 적용된 더 월은 모듈러 기반으로 제작돼 베젤·사이즈·화면비·해상도 등에 제약이 없는 차세대 디스플레이다.

삼성전자는 ISE 기간에 2020년형 상업용 더 월의 본격적인 수주 활동에 돌입, 유럽을 시작으로 전 세계에 판매를 시작한다.

기능과 디자인이 업그레이드된 ‘삼성 플립2’도 선보인다. 삼성플립은 실제 종이에 쓰는 것과 같은 필기감을 제공하는 디지털 플립차트다. 신제품에는 화면 위에 메모 레이어를 추가해 자유롭게 쓰고 지울 수 있는 기능이 적용됐다.

삼성전자는 글로벌 화상회의 솔루션 분야 리더인 시스코(CISCO)와 파트너십을 맺고 시스코 ‘웹엑스(Webex)’UX를 탑재한 ‘웹엑스 온 플립 (Webex on Flip)’을 출시한다.

하혜승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전무는 "삼성전자의 영상디스플레이 사업 비전인 ‘스크린 에브리웨어(Screens Everywhere)’시대를 본격화하기 위해 차별화된 기술로 상업용 디스플레이 시장을 적극 공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