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긴급구조 위치정보 제공 서비스 개선해야

김평화 기자
입력 2021.03.04 23:24
정부가 이통 3사의 긴급 구조 위치 정보 제공을 평가한 결과 LG유플러스의 개선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외산 단말기의 경우 위치 정보가 일부 조건에서 제공되지 않는다는 결과도 내놨다.

GPS 방식 측정으로 나온 이통 3사 단말기의 위치 성공률과 정확도, 응답 시간 결과표 / 방통위
4일 방송통신위원회(방통위)는 소방청과 해양경찰청 등 긴급구조기관과 경찰관서에서 긴급 구조를 위해 활용되는 개인 위치 정보 품질을 측정한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품질 평가는 2020년 9월부터 12월까지 이통 3사 및 휴대폰 제조사별 단말기의 각 측위 기술을 평가한 결과다. 단말기의 GPS와 와이파이 기능을 끈 상태에서 단말기 기능을 일시적으로 켜서 얼마나 빠르고 정확하게 위치 정보를 제공하는지를 측정했다.

LGU+, 긴급 구조 위치 정보 제공 개선 필요

방통위는 측정 결과 이통 3사의 긴급 구조 위치 정보 제공 성공률이 GPS 방식은 82.9%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와이파이 방식은 82.3%다. 2019년 대비 GPS와 와이파이, 기지국 등 각 측위 방식에 대한 위치 정보 성공률과 응답 시간, 정확도 등이 모두 개선됐다.

이통 3사를 구분해 보면 GPS 방식 측정에서 위치 성공률이 다르게 나타났다. SK텔레콤(94.4%), KT(93.1%), LG유플러스(61.1%) 순이다. 위치 정확도에선 KT가 34.5미터(m)로 제일 나은 성능을 보였다. 뒤로는 SK텔레콤(39.5m), LG유플러스(82.2m)가 이름을 올렸다.

방통위는 2020년 이통 3사의 평균 GPS 위치 성공률이 82.9%로 전년(80.6%)보다 개선됐다고 밝혔다. 위치 정확도 역시 62.5m에서 60.3m로 개선됐고 봤다. 다만 LG유플러스는 위치 성공률과 정확도에서 개선이 필요하다는 평가다.

와이파이 측정 방식에서 나타난 이통 3사 단말기의 위치 성공률과 정확도, 응답 시간 결과표 / 방통위
와이파이 방식에서는 위치 성공률이 KT(97.4%), SK텔레콤(97.2%), LG유플러스(52.3%) 순으로 나타났다. 위치 정확도는 SK텔레콤(30.2m), KT(33.0m), LG유플러스(90.2m) 순이다.

방통위는 이같은 결과를 토대로 SK텔레콤과 KT는 양호하지만 LG유플러스는 개선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2019년 대비 와이파이 위치 성공률은 80.7%에서 82.3%로, 위치 정확도는 65.2m에서 61.9m로 개선됐다.

기지국 방식 측정 결과, 위치 정확도는 SK텔레콤(70.0m), KT(142.4m), LG유플러스(485.6m) 순으로 나타났다. 위치 응답 시간은 SK텔레콤(1.6초), KT(1.9초), LG유플러스(2.3초) 순이다.

방통위는 기지국 방식에서도 LG유플러스가 개선이 필요하다고 봤다. SK텔레콤과 KT는 양호하다는 평가다. 2019년 대비 기지국 위치 정확도는 264.0m에서 225.5m로, 위치 응답 시간은 2.8초에서 1.9초로 개선됐다.

휴대폰 제조사별 단말기 품질 측정 주요 결과표 / 방통위
외산폰, 일부 조건에서 위치 정보 ‘미제공’

방통위는 이통 3사 외 기타 단말기의 위치 정보 품질 측정 결과 주요 외산(외국 제조사) 단말기, 자급제(일반시장 판매) 단말기, 알뜰폰(이동전화 재판매) 단말기, 유심(USIM) 이동(이동통신사 변경) 단말기 모두 기지국 위치 정보를 제공하는 것으로 확인했다.

반면 GPS와 와이파이 위치 정보는 이용하는 단말기의 측위 기술 적용 여부에 따라 부분적으로 제공되고 있다는 설명이다. 다만 2019년보다는 점진적으로 개선되고는 있다는 평가가 나왔다.

애플의 아이폰11은 GPS의 경우 긴급 통화 중에만 위치 정보를 제공했다. 와이파이는 이통 3사 측위 모듈이 탑재되지 않아 위치 정보를 제공하지 못했다. 샤오미 미10과 화웨이 P40 프로 모델은 GPS와 와이파이 모두 이통 3사 측위 모듈이 탑재돼 있지 않아 위치 정보를 제공하지 않았다.

한상혁 방통위 위원장은 "이번 긴급 구조 위치 정보 품질 측정 결과를 토대로 위급 상황에서 구조자의 위치 정보를 긴급구조기관에 빠르고 정확하게 제공될 수 있도록 제도 개선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김평화 기자 peaceit@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