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키아, LGU+의 5G B2B 플랫폼 시연

김평화 기자
입력 2021.03.11 15:08
노키아는 LG유플러스의 5G B2B 디지털 플랫폼을 시연한다고 11일 밝혔다.

5G B2B 디지털 플랫폼의 개념검증(PoC) 테스트는 총 2단계로 진행된다. 2월 있었던 1단계 시연은 노키아 연구소에서 진행했고, 2단계는 LG유플러스 경남 지역 운영센터에서 진행할 예정이다.

LG유플러스는 이번 플랫폼을 바탕으로 새로운 서비스를 위한 5G 네트워크 슬라이스의 설계 및 구축을 자동화할 계획이다. LG유플러스 기업 고객은 필요에 따라 플랫폼을 직접 제어하고 관리할 수 있다. 이번 서비스를 통해 스마트 팩토리, 스마트 항만 등 새로운 이용 사례를 발굴할 수도 있다.

서재용 LG유플러스 스마트인프라사업담당 상무는 "노키아의 5G B2B 디지털 플랫폼이 구축되면, 앞으로 LG유플러스가 신속하게 새로운 이용 사례를 발굴할 예정이다"며 "기업 비즈니스를 확장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안태호 노키아코리아 대표는 "LG유플러스 기업 고객이 5G로 비즈니스 프로세스를 개선할 수 있는 획기적인 시연 과정을 함께 하게 됐다"며 "노키아의 5G B2B 디지털 플랫폼으로 LG유플러스가 B2B 서비스를 혁신하고 새로운 이용 사례와 우수한 운영으로 기업 고객을 만족시킬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김평화 기자 peaceit@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