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루스첨단소재, 진대제·서광벽 각자대표 체제로

김동진 기자
입력 2021.03.26 17:53 수정 2021.03.26 17:54
솔루스첨단소재(구 두산솔루스)가 삼성전자 출신 서광벽 전 SK하이닉스 사장을 새로운 대표로 맞이한다. 솔루스첨단소재는 서광벽 대표 선임에 따라 진대제·서광벽 2인 각자대표 체제로 운영된다.


서광벽 솔루스첨단소재 신임 대표 / 솔루스첨단소재
솔루스첨단소재의 전신인 두산솔루스의 인적분할 당시부터 회사를 이끌어 온 이윤석 대표는 일신상의 이유로 사임한다. 이에 따라 솔루스첨단소재는 26일 정기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개최하고 서광벽 대표를 선임했다.

서광벽 대표는 1977년 서울대학교 재료공학과를 졸업한 뒤 미국 노스캐롤라이나대학교 대학원에서 재료공학 석사·박사 학위를 받았다. 삼성전자 파운드리 사업팀 부사장과 SK하이닉스 미래전략기술총괄 사장을 역임한 반도체 전문가다.

솔루스첨단소재 관계자는 "서광벽 신임 대표의 성공 노하우를 바탕으로 소재 생산공정의 지능화 및 최적화 추진을 통한 성장 가속화 전략을 차질없이 이어 나갈 것"이라며 "PMI(인수 후 통합, Post Merger Integration) 작업이 마무리되는 올해는 전지박·동박·전자소재·바이오 전 사업본부에서 괄목할 만한 성과를 거두고 실적 상승 국면에 본격적으로 진입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사모투자펀드(PEF) 운용사인 스카이레이크 에쿼티 파트너스는 2020년 12월 ‘스카이레이크 롱텀 스트래티직 인베스트먼트’ 조성을 통해 솔루스첨단소재의 새 주인이 됐다.

김동진 기자 communication@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