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승기] 안전과 개성살린 다목적차량 스타리아

이민우 기자
입력 2021.04.17 06:00
현대차의 스타리아는 운전자가 원하는 사용방향에 맞게 상용할 수 있도록 설계된 다목적차량(MPV)이다. 이전 모델인 스타렉스처럼 상용·승합차나 캠핑카 등 레저용 목적으로 다양하게 사용할 수 있는 차량이다.

스타리아는 전고 1990㎜, 전폭 1995㎜, 전장 5255㎜ 크기의 차량이다. 현대자동차는 실내 디자인의 공간성과 개방감을 외장까지 확장한다는 의미의 ‘인사이드 아웃’ 디자인을 도입했는데, 스타리아는 인사이드 아웃을 적용한 차량이다.

현대자동차에서 출시한 다목적차량(MPV) 스타리아 라운지 7인승 외관 / 이민우 기자
IT조선은 고급모델인 스타리아 라운지 7인승 인스퍼레이션 그라파이트 그레이 메탈 차량을 평일 오전 경기도 고양과 김포를 오가는 구간에서 직접 시승해봤다. 스타리아 시승은 미리 배정된 드라이버와 번갈아 운전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운전 외 탑승객으로 체험도 필요한 다목적차량인 스타리아 특성상 마련된 방침이다. 고양에서 김포로 향하는 경로에 동승해 드라이버의 운전 실력을 즐기며 2·3열 승객좌석에서 배치된 기능을 체험했다.

프리미엄 릴렉션 시트를 적용한 2열 2개 좌석은 하단부 양쪽에 위치한 조작키로 좌석 위치와 형태를 바꿀 수 있다. 왼쪽 손잡이형 조작키는 좌석의 앞뒤 위치를 변경할 수 있으며, 오른쪽 하단부 위치한 전동식 좌석 조정기능은 좌석을 눕히고 다리 받침대 높낮이를 조절할 수 있다.

조작키를 조정한 2열에서 확보할 수 있는 공간은 제법 넓었다. 성인 남자 한 명이 발을 쭉 뻗고 누울 수 있을 정도의 공간이었다. 좌석 한개당 넓이와 크기도 넉넉히 설계돼 완전히 목을 젖히고 누웠을 때 느낌도 편안했다. 3열 좌석은 설계상 2열 만큼 섬세한 조정은 불가능했다. 좌석 밑과 트렁크 쪽 등받이로 앞뒤 위치 조정 정도만 가능했다.

스타리아 라운지 7인승 핸들과 버튼형 전동식 변속기 / 이민우 기자
주행 중 승차감은 1열에 위치한 운전석·조수석과 2·3열 탑승석 간 차이가 있었다. 고양으로 되돌아 오는 길에서 직접 1시간 정도 운전을 했다. 운전석에 마련된 스티어링 휠(운전대)은 회전이 매끄러웠고 버튼형 전동식 변속기도 꽤 편리한 기능으로 느껴졌다.

차체 크기가 커 차선을 유지하기 어려울 수도 있었는데, 차선유지기능 등 운전보조시스템을 사용하니 한결 쾌적한 상황에서 운전이 가능했다. 운전석 공간이 넓은 것에 이어 전면 유리와 창이 이전 모델인 스타렉스보다 넓었다. 더 시원하게 시야를 확보할 수 있었다.

탑승석의 승차감은 일장일단이 있다. 2열에 위치한 탑승석에서는 좌석의 편안함과 별개로 차체 흔들림이 크게 느껴졌다. 바닥에 발을 붙인 상태라면 노면 상황을 그대로 느낄 수 있다. 종아리까지 진동이 전해졌다. 다행히 다리 받침대 높이를 조정해 발을 바닥과 접촉시키지 않는 자세로 하면 진동 세기가 한결 줄었다.

탑승객의 휴식을 방해하는 주행 중 소음 문제는 효과적으로 잡아냈다. 노면에서 비롯된 소음과 진동을 제외하면 엔진 구동음 같은 스타리아 자체 소음은 거의 느낄 수 없었다. 자동차 전용도로 등 잘 포장된 도로에서는 불편감 없이 조용하고 편안한 승차감을 누릴 수 있었다.

스타리아에 설치된 다수 에어백과 전좌석 3점식 안전벨트의 모습 / 이민우 기자
스타렉스에서 오랫동안 지적받았던 안정성 문제 해결을 위해 상당한 개선을 한 점이 돋보인다. 운전석을 포함한 1열부터 2·3열까지 빠짐없이 에어백이 배치됐다. 3점식 안전벨트도 전좌석에 도입돼 스타렉스의 2점식 안전벨트 비판에서 탈피하려는 시도가 돋보였다. 2점식 안전벨트는 충돌사고시 신체 접촉부위에 장기손상을 일으킬 수 있다는 지적을 받는다.

전면부 디자인은 실물로 보니 훨씬 파격적이었다. ‘별물결’이라는 이름으로 직역되는 스타리아의 명칭처럼 우주선을 보는 듯한 느낌이 들었다. 강한 존재감을 드러낸 것은 메시 패턴으로 삽입된 그릴과 헤드램프다. 밋밋한 그릴 디자인으로 차별성이 없었던 전작 스타렉스의 단점을 스타리아에서 해결한 셈이다.

이민우 기자 minoo@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