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F, '통화+문자+데이터' 빅3 요금제 출시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06.10.28 09:11


KTF는 하나의 요금제로 세가지 서비스(음성+문자+데이터)를
모두 즐길 수 있는 ‘빅3요금제’를 10월 28일(토)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출시한 ‘빅3요금제’는 20대 모바일 매니아들을
위한 상품으로 ‘음성+문자+데이터’가 결합된 최초의 요금상품이다. 기본료 39,000원에
음성통화 3시간 및 문자메시지(SMS) 300건이 무료 제공되며, 통화료는 10초당 17원이다.
또한 범국민데이터요금(기본료 5천원) 및 발신번호표시(CID)서비스가 기본으로 제공된다.
범국민데이터요금이 포함되어 있어 무선데이터를 아무리 많이 사용해도 데이터요금은
21,000원까지만 청구된다. 다만 정보이용료는 별도 청구된다.


금번 출시한 ‘빅3요금제’를 분석해 보면 신표준요금(기본료
12,500원), 음성통화 3시간(18,900원), 문자 300건(9,000원) 및 범국민데이터요금(기본료
5,000원)을 각각 사용할 경우의 합계금액(45,400원) 보다 월 6,400원 정도가 저렴하다.


또한 KTF는‘20대를 디자인하라’는 캠페인 아래 이미
출시한‘문자사랑 1100’ 및 ‘일촌요금제’등과 함께 ‘빅3요금제’가  20대
고객층에게 크게 어필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다나와 이진 기자   href="mailto:miffy@danawa.com">miffy@danawa.comface=돋움>
기자블로그 <
face=돋움>http://blog.danawa.com/jin_lee >


align=right>< 저작권자 (c)다나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