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해전기, 외장HDD 수출 호황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 최호섭
입력 2006.12.14 11:59


원-달러 환율이 계속 떨어져 수출업체들이 애를
먹고 있지만 기해전기(대표 박준민)는 오히려 수출이 늘고 있다. 이 회사의 외장형
하드디스크 블랙박스는 지난 8월 첫 출시 이후 5개월만에 국내 시장에서 월 3천대
판매 규모로 성장했다.


최근에는 일본, 중국, 미국 등으로 수출해 해외 판매가
내수 판매를 앞지르기도 했다. 중국산 저가형 제품들이 높은 점유율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월 5천여 대의 수출 계약을 맺기도 했다. 가격보다 고급화를 통해 승부하겠다는
기세다.


기해전기는 패럴랠 타입 하드디스크 뿐 아니라 시리얼
ATA 2.5인치와 1.8인치, 3.5인치 등도 내놓을 계획이다.


다나와 최호섭 기자
notebook@danawa.com
기자 블로그
href="http://blog.danawa.com/hs_choi">style="FONT-SIZE: 10pt">http://blog.danawa.com/hs_choi


 <저작권자 (c)다나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