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양쪽에서 보는 LCD 개발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 이준문
입력 2007.01.04 11:47 | 수정 2007.01.04 15:10


삼성전자가 세계 최초로 패널 한 대만 이용하여
양면에 각기 다른 화면을 구현하는 LCD 제품 개발에 성공했다.


지금까지 양면 LCD는 두 대의 패널을 붙여 화상을
구현하는 구조가 일반적이며, 패널 한 대를 사용하여 양면에 화면을 구현하는 경우에는
뒤쪽 화면이 앞쪽 화면과 같은 영상을 역상으로만 구현할 수 밖에 없는 한계가
있었다.


삼성전자는 이러한 문제점을 극복하기 위해 이번 개발
제품에 더블 게이트 TFT (Thin Film Transistor , 박막 트랜지스터) 구조를 적용하였다.


게이트는 전압이 화소로 인가될 수 있도록 TFT 를
열고 닫는 역할을 하는 부분으로, 이번 개발 제품은 하나의 화소에서 두 개의 게이트가
작동하여 앞 뒷면에 각기 다른 화면을 구현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또한, 일반적으로 게이트를 추가할 때는 게이트용
출력 채널이 두 배로 증가해서 구동칩 (Drive-IC) 사이즈도 커지게 되지만, 본 제품에서는
삼성전자의 독자기술인 ASG(Amorphous Silicon Gate)를 적용하여 구동칩 (Drive-IC)
사이즈 증가 없이 리얼 더블 사이드 LCD 패널을 구현했다.



양면에 화면을 구현하기 위해 두 개의 백라이트를
쓰던 일반적인 방식과는 달리 백라이트를 하나만 사용하여 패널의 한 쪽에는 투과모드를
반대면에는 반사모드를 적용했다.


특히 반사모드는 태양광 등 외부광원에만 의존해 화면을
구현하는 것이 아니라, 투과모드에서 화면 밖으로 빠져나가지 못한 빛을 반대면으로
반사시켜 활용하는 내부반사 모드를 추가한 것이 특징이다.


삼성전자 LCD총괄에서 모바일 디스플레이 사업을 책임지고
있는 윤진혁 부사장은 "삼성전자는 이번 개발을 통해 두 개의 패널을 하나로
대체해 제품 두께를 기존 제품보다 1㎜ 이상 줄인 2.6mm로 개발, 최근 가속화되는
휴대용 디스플레이의 슬림화 추세에 대응할 수 있게 되었다" 고 밝히고, "올해
1분기부터 본격 양산에 들어가면시장이 두 팔 벌려 환영하는 제품이 될 것"이라며
자신감을 표현했다.


이번 양면구동 LCD 제품은 두께 2.6㎜에 2.22
인치의 크기를 갖고 있으며, QVGA (240×320) 해상도와 전면 및 후면이 각각
250 / 100 nit 휘도 등을
구현하며, 오는 8일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열리는 CE쇼에 선보일 예정이다.


 


다나와 이준문 기자 jun@danawa.com
기자블로그
<href="http://blog.danawa.com/jm_lee">http://blog.danawa.com/jm_lee>


<저작권자 (c)다나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