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니콜 미니스커트폰, 벤츠와 명품 마케팅 개시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07.06.10 23:39 | 수정 2007.06.11 04:11


최근에 출시되어 감각적인 디자인으로 인기를
모으고 있는 삼성전자의 '미니스커트폰' (SCH-C220)이 세계적인 명차 메르세데스-벤츠(Mercedes-Benz)와
함께 명품 마케팅을 전개한다.


이에 따라 국내에 시판되는 메르세데스-벤츠의 고급차종인
S클래스, SL클래스, SLK클래스, E클래스 등의 세단과 고성능 AMG모델, 로드스터 모델에
삼성전자 '미니스커트폰'이 기본사양으로 포함된다.


'미니스커트폰'은 메르세데스-벤츠의 텔레메틱스 기능과
블루투스로 자동 연동되어, 운전자는 별도의 장비없이 차량내의 스피커와 마이크를
통해 핸즈프리(Hands-Free) 통화를 할 수 있다.



'미니스커트폰'은 세련된 슬림 디자인으로 세계 휴대폰
시장에서 판매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울트라에디션 10.9'의 국내 모델이다. 미니멀리즘
디자인이 특징인 '미니스커트폰'은 블루투스, GPS 내비게이션(SKT/KTF), 200만 화소
카메라 등의 다양한 기능을 탑재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작년 4월에도 '스킨폰'(SCH-V890)으로
메르세데스-벤츠 S클래스와 공동 마케팅을 펼친 바 있다.


다나와 이진 기자   miffy@danawa.com
기자블로그
< http://blog.danawa.com/jin_lee >


< 저작권자 (c)다나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