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아중, 국내 최장수 란제리 모델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 진향희
입력 2007.07.24 13:47 | 수정 2007.07.24 16:49


김아중이 국내 최장수 란제리 브랜드 모델이 됐다.

란제리 브랜드 ‘비비안’이 현재 모델로 활동중인 김아중과 전속 모델 계약을 1년
연장한 것.

김아중은 지난 2005년 봄 처음 비비안 모델로 기용돼 2년 6개월간 전속 모델로 활동하게 되어 국내 란제리 브랜드
모델 가운데 가장 오랜 기간 활동한 모델로 꼽히게 됐다.

이번 재계약은 새롭고 트렌디한 이미지를 표현하고자 하는 패션 브랜드의
속성상 모델이 시즌별로 교체되는 것과 달리 매우 이례적인 계약이다.

 



실제로 비비안은 김남주, 한채영, 한은정, 송혜교, 김태희 등 톱스타들이 모델로 활동해왔으며, 매 시즌 신선한 이미지를 연출하기 위해 새로운 모델을
기용해왔다.

상품기획팀 양승남 부장은 “김아중은 란제리 모델로서 다른 모델이 대신할 수 없는 균형 잡힌 바디라인과 도회적인
이미지를 갖췄을 뿐 아니라 최근 활발한 활동을 통해 높은 인지도와 선호도를 고루 갖춘 스타성있는 모델이다. 모델로 활동하는 기간 중에도 대종상 여우주연상을 수상하는 등 신뢰감있는 스타로서의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하면서, 브랜드 이미지 향상에 기여했다.
특히 김아중은 처음 모델로 선정된 지난해보다 더욱 성숙하고 여성스러운 아름다움을 풍기고 있어 재차 모델로 기용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김아중의 부드럽고 섹시한 아름다움을 볼 수 있는 이번 CF는 올 가을부터 만날 수 있다.


 


다나와 진향희 기자 iou@danawa.com
기자블로그
<href="http://blog.danawa.com/hh_jin">http://blog.danawa.com/hh_jin

<저작권자 (c)다나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