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문일답> KTF 조영주 사장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08.02.28 15:26


(서울=연합뉴스) 이광철 기자 = KTF 조영주 사장은
28일 WCDMA 서비스 쇼(SHOW) 출시 1주년을 기념해 개최한 기자간담회에서 "올해
안으로 해외 사업자와 손잡고 단말기를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조 사장은 또 "경쟁사가 가족할인, 망내 80%
할인 등을 내세우는 데 우리는 메가패스 결합 상품으로 가구당 통화료 부담을 낮출
수 있다"며 차별화를 선언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KTF도 곧 요금인하를 발표한다는 얘기가 나오고
있다. 오늘 발표 내용 중에는 로밍 외에는 해당 사항이 없는 데 어떤 전략 갖고 있나.


▲요금 인하가 요즘 중요한 이슈가 됐는데 면밀하게
분석은 못했지만 어제 (경쟁사들이) 발표했던 내용은 KTF 쇼 표준요금제를 카피한
수준이 아닌가 생각한다.


요금은 항상 변할 수 있다. 그런 상황을 보고 판단하겠다.
지금은 특별하게 말씀드릴게 없다.


--글로벌 단말기 소싱을 연내 현실화한다고 했는데
구체적인 진행 상황은.


▲여러 사업자를 접촉하고 있는데 구체적으로 어디와
접촉하고 있다고 말씀드리기는 곤란하다. 올해 안으로 해외 소싱 단말기를 공급하겠다.


--보조금 중심에서 서비스 중심으로 이동한다고 했는데
보조금 정책은.


▲지금도 보조금이 시장에서 높게 시행되고 있다.
(다음달) 보조금 규제가 일몰 돼도 큰 변화가 없을 것으로 보고 있다. 요금 경쟁으로
가지 않을까 싶다.


--USIM을 해제한다고 하는데 단말기 분실 등의 상황에서
가입자의 불만이 있을 수 있다.


▲GSM 단말기부터 USIM카드를 교체할 수 있어서 도난도
많았다. USIM을 개방하게 되면 가입자가 몇 개 단말기를 쓸 수 있는 형태가 되는
데 우리도 그런 문제를 보완하겠다.


--글로벌 진출과 관련해 상세한 내용은.


▲말레이시아 U 모바일처럼 우리가 직접 할 수도 있고
중국처럼 두 개의 번호를 갖고 국내 전화처럼 사용할 수 있는 것도 가능하다.


지난해 12월 말레이시아에 진출한 U 모바일은 1년
안에 60만, 2년 내 140만명의 가입자를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페이바이모바일도 쇼의 글로벌 전략이다.


--SK텔레콤의 망내할인, 패밀리 요금제는 가입자 가두기
효과가 강하다. KTF의 대응책은.


▲경쟁사가 가족할인, 망내 80% 할인을 한다고 하는데
우리도 비슷한 대응책을 준비할 수 있다. 지금도 메가패스 결합상품은 가구당 통신비
부담을 낮췄고. 유무선 결합상품에서도 가족단위의 통신부담 을 줄일 수 있다. 그런
점에서 차별화할 수 있다


--마케팅 경쟁으로 지난해 수익성이 하락했는데 올해
목표는.


▲쇼 브랜드 인지도는 높아졌는데 마케팅 비용이 많이
들었다.


작년에는 쇼 단말기 가격이 전체적으로 비싸 힘들었는데
올해는 가격 경쟁력을 갖게 되고 나중에는 2세대 CDMA 단말기보다 더 저렴해질 것이다.


투자도 작년과 재작년 감가상각 있었는데 올해는 작년과
비슷하고 내년 이후에 나아질 거다.


--KT와의 합병은.


▲KT그룹 차원에서 논의될 문제다. 지금도 여러 결합상품
내놓고 있는데 합병했을 때 비용과 시너지 효과가 과연 어떨지, 주주 가치는 어떻게
될지 등의 문제가 있어 예단하기 어렵다.


minor@yna.co.kr(끝)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