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백만대 일' 명암비 구현한 PDP 내놓았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 홍진욱
입력 2008.02.28 13:44 | 수정 2008.02.28 13:57


삼성전자는 업계 최초로 '1,000,000(1백만):1의
메가 명암비와 3D 게임과 영화 등 3D 콘텐츠 감상이 가능한 127cm(50인치) 3D Ready
PDP TV '파브 깐느 450'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출시한 '파브 깐느
450'은 업그레이드 된 '블랙 패널'과 검은색 표현시 픽셀의 전원을 꺼주어 더욱 깊고
진한 블랙 컬러 표현이 가능한 '셀 라이트 컨트롤' 기술을 적용해 '메가 명암비(100만
대 1)을 구현한 것이 특징이다.

또 3D 콘텐츠를 구동시킬 수 있는 PC와 TV를
연결한 다음 3D 전용 안경을 착용하게 되면 3D 게임과 영화 등 3D 콘텐츠를 3D Ready
PDP TV '파브 깐느 450'으로 즐길 수 있다.



외부에서 들어오는 빛을 차단하고 내부의 빛을 최대한
강하게 내보내 빛 반사 없는 생생한 화질 구현이 가능한 '2008년형 울트라 데이라이트
기술'이 적용됐으며, 외부에서 들어오는 노이즈, 명암비, 컬러, 동영상 표현의 4가지
요소를 모두 개선한 삼성전자 화질개선 칩 'DNIe+(Digital Natural Image engine+)'를
탑재했다.

또한 리모콘 버튼 하나로 시청 목적에 맞는 화질을 손쉽게 세팅할
수 있는 3가지 엔터테인먼트 모드(스포츠/영화/게임) 구현이 가능하고, 개선된 절전
모드로 기존대비 최대 50%의 소비전력 절감 효과까지 누릴 수 있으며, 디자인 면에서도
하단부 곡선을 실버라인으로 제작해 세련미를 추구했고 저음부가 강화된 하단 스피커를
채용하고 있다.



이밖에 삼성전자는 3D 전용 안경 패키지를 별매품으로
출시했으며, 패키지에는 3D를 간편하게 구현할 수 있는 PC용 소프트웨어와 게임 동영상,
체험판 3D 게임 등이 포함되어 있다.

이번 신제품 출시와 관련해 삼성전자의
한 관계자는 "삼성전자는 작년 3D Ready DLP TV를 업계 최초로 북미시장에 출시해
DLP TV 시장 1위로 올라서는 등 신기술 선도 업체로 자리매김 하였으며, 나아가 여러
콘텐츠 업체들의 참여까지 유도하고 있다"라며, "향후 3D TV 라인업을
점진적으로 확대하고 보다 손쉽게 소비자가 3D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다양한 기술을
개발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오는 3월에 '파브 깐느 450 107cm(42인치)'제품과
풀HD PDP '파브 깐느 550 127cm(50인치)' 제품도 출시할 예정이다.

이 풀HD
PDP TV '파브 깐느 550'은 메가 명암비(100만 대 1) 등 파브 깐느 450의 화질 기술을
모두 탑재하고 USB 2.0 단자 1개와 HDMI 1.3단자 3개를 탑재해 연결성을 확보했다.

또한
제품의 가격은 '파브 깐느 450 107cm(42인치)'가 175만원대이며, '파브 깐느 450
127cm(50인치)'가 250만원대, '파브 깐느 550 127cm(50인치)'가
390만원대로 책정됐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