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소형CUV AM 차명 '쏘울(Soul)'로 결정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 김재희
입력 2008.05.26 11:52 | 수정 2008.05.26 14:20


기아차가 하반기 출시 예정인 신개념 소형CUV
AM(프로젝트명)의 차명을 「쏘울(Soul)」로 결정했다.


기아자동차는 22일(현지시간) 2008 마드리드모터쇼(Madrid
International Auto Show 2008)에서 신차 AM(프로젝트명)의 콘셉트카 차명인 「쏘울(Soul)」을
양산차명으로 결정했다고 밝히고 해외시장 모델의 측면 사진을 함께 공개했다.


하반기 출시될 「쏘울 (Soul, 프로젝트명:AM)」은
SUV스타일에 미니밴과 세단의 승차감을 접목시킨 신개념 소형CUV(Crossover Utility
Vehicle) 차량으로, 차명인 Soul은 영어로 ‘영혼, 정신(spirit)’란 뜻으로 사물의
정수(精髓), 핵심, 생명을 의미한다.


이형근 기아차 해외영업본부장은 “신차 쏘울(Soul)은
기존의 자동차에 대한 관념을 넘어 운전자의 개성을 표현하기 위한 모든 가능성의
세계(world of possibilities)를 제공할 것”이라며 “쏘울은 새로운 차원의 디자인으로
젊은층뿐만 아니라 젊은 마음을 지닌 모든 고객들에게 기아 CUV 돌풍을 일으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국산차로는 최초로 선보이는 독특한 박스형 디자인의
소형CUV 쏘울(Soul)은 2006년 미국 디트로이트모터쇼에서 콘셉트카로 첫 선을 보였으며,
지난 3월 제네바모터쇼에서는 3가지 테마의 콘셉트카 모델을 공개해 전세계 자동차
관계자들과 마니아들의 눈길을 끌었다.


제네바모터쇼와 부산모터쇼에서 출품되었던 3가지
버전의 쏘울 콘셉트카 - SOUL Burner, SOUL Diva, SOUL Searcher - 는 기아차 디자인
총괄 책임자 (CDO)인 피터 슈라이어 부사장의 지휘 아래 기아차 유럽디자인센터에서
제작되었다.


기아차 디자인 총괄 책임자인 피터 슈라이어 부사장은
“쏘울(Soul)이라는 차명은 자동차를 통해 자신의 영혼과 정신을 표현할 수 있다는
뜻을 내포하고 있다.”며 “쏘울(Soul)의 다양한 선택사양, 차량용 액세서리, 컬러를
통해 운전자의 감성과 개성이 차량에서 표현될 수 있게 하겠다.”고 말했다


그레고리 기욤 기아차 유럽디자인센터 수석디자이너는
“쏘울(Soul)은 이전 차량들을 대체하는 차량이 아니라 기아차의 글로벌 차량 라인업에서
새로운 역할을 수행할 목적으로 탄생한 차량이다.”고 말했다.


이어 “쏘울(Soul)은 일종의 혁명이다. 제네바 모터쇼의
3가지 콘셉트카 버전은 쏘울(Soul)이 펼칠 새로운 세계에 대한 맛보기 정도에 지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서 “쏘울 양산모델은 3가지 콘셉트카 모델 디자인의 핵심
DNA을 지녔다는 것을 금방 알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쏘울(Soul)은 기아차 광주공장에서 카렌스와 함께
혼류생산되며 내년부터 매년 10만대씩 생산된다.


기아차는 지난 2월 쏘울(Soul)의 생산을 위한 라인
설비공사를 마치고 하반기 양산 전까지 시험차량 생산을 통해 품질 및 생산성 확보에
만전을 기하고 있으며, 오는 10월 파리모터쇼에서 쏘울(Soul)의 양산모델을 해외에
공개할 예정이다.


출처 : 기아자동차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