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미국법인 신사옥/미국디자인센터 준공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 김재희
입력 2008.06.25 16:46


미국 통합업무단지 출범
-       1,340억원
투자 … 8만8천㎡ 규모의 북미시장 통합 전략거점 마련
-       조지아공장과
연계, 판매∙생산∙디자인의 현지화로 미국시장 공략
-       기아차
미국디자인센터 준공 … 글로벌 디자인네트워크 구축 


기아자동차㈜가 24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州
어바인(Irvine)에서 미국 통합업무단지(Kia Motors America Corporate Campus) 준공식을
갖고 미국 시장에서 제2의 도약을 선언했다.


미국 통합업무단지는 이번에 준공된 미국판매법인
신사옥과 기아차 단독 미국디자인센터, 서부지역사무소, 미국 판매∙생산 IT써비스
부문 등으로 구성되어 미국시장에 관련된 총괄적인 업무를 수행하게 되었다.


기아차는 미국 통합업무단지를 내년 완공 예정인 연산
30만대 규모의 조지아공장과 연계함으로써 생산∙판매∙디자인의 현지화를 완성하고
미국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이날 준공식에는 정의선 기아차 사장과 안병모 기아차
미국법인 및 조지아공장 담당 사장, 이현순 연구개발총괄본부장 사장, 로사리오 마린(Rosario
Marin) 캘리포니아 주정부 국무장관, 김재수 LA총영사, 켄 스튜어트(Ken Stewart)
조지아주 투자청장, 피터 슈라이어 (Peter Schreyer) 기아차 디자인총괄 부사장,
기아차 미국 딜러 대표단 등 주요 인사 350여명이 참석했다.


준공식 행사에서 정의선 기아차 사장은 “새로운 기아차
미국 통합업무단지는 기아차 미국시장의 전략거점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하게 될 것”이라며
“특히, 세계 최고 수준의 시설을 갖춘 기아차 단독의 미국디자인센터는 우수한 디자인
연구인력들과 함께 기아 브랜드의 변혁을 이끌 자동차를 선보일 것이다.”고 말했다.


2005년 7월 착공, 약 1,340억원(미화 1억3천만 달러)이
투자된 기아차 미국 통합업무단지는 약 87,820㎡ (약 26,600평)의 부지 위에 건설되었으며,
미국법인소속 직원 420여명과 디자인센터 연구원 40여명 등 총 460여명이 근무하고
있다.


기아차 미국법인 신사옥과 디자인센터는 정제되고
수려한 외관 디자인으로 그 완성도를 인정받았으며 생활용수 재활용 시스템과 캘리포니아
에너지 효율 기준을 준수한 건물 설계 등으로 친환경 건물로서 그 가치를 입증받아
어바인(Irvine)의 상징물(landmark)로서 자리매김했다.


기아차 미국판매법인(KMA) 신사옥은 연건평 22,000㎡(약
6,660평) 규모로 지상 3층 건물 3개 동으로 이뤄져 있으며, 판매, 마케팅, 상품기획,
써비스 등의 부서와 함께 서부지역사무소와 미국 판매∙생산 IT써비스 부문 등이 입주하여
미국시장에서 보다 강화된 판매 및 써비스 네트워크를 구축, 운영할 수 있게 되었다.


이번 신사옥 업무 단지 준공으로 독립된 디자인 연구기능을
수행하게 된 기아차 미국디자인센터(Kia Design Center America, KDCA)는 연건평
9,355㎡(약 3,000평), 지상2층, 지하1층 규모로 디자인 및 모델링 스튜디오, 도장
설비, 신차품평회장, 영상품평회장 등과 함께 세계적 최첨단 디자인 설비들을 갖추고
있다.


미국디자인센터의 완공으로 기아차는 한국∙유럽∙미국∙일본
등 아시아-유럽-북미를 잇는 글로벌 디자인 네트워크를 완성하였다. 4개의 디자인센터는
다양한 공동연구활동을 통해 기아차 디자인 정체성과 글로벌 디자인 트렌드를 투영한
미래 자동차 디자인을 선보일 것이다. (일본디자인센터는 현대∙기아 공동)


피터 슈라이어 기아차 디자인총괄 부사장은 “오직
기아차만을 위한 독립된 디자인센터가 아시아-유럽-북미 등 전세계 주요 지역에 세워졌다.”며
“훌륭한 디자인 연구인력들이 기아 디자인센터의 최첨단 연구시설에서 이전에 보지
못한, 세상을 놀라게 할 기아차 디자인을 창조하게 될 것이다.”고 말했다.


지난 1994년 독자모델인 세피아와 스포티지로 미국시장에
첫 진출한 기아차는 하반기 정통SUV 모하비(수출명: 보레고)와 중형세단 로체 이노베이션(수출명:옵티마)
등 경쟁력 있는 신차를 투입하여 올해는 지난해보다 21% 늘어난 37만대를 미국시장에
판매할 계획이다.


출처 : 기아자동차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