햅틱2 구입 행렬, 장사진 이뤄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08.09.29 09:18 | 수정 2008.09.29 09:37


국내에서도 인기 있는 제품이 발매될 경우 줄을
서는 진 풍경이 연출되었다.


삼성전자가 27일 신촌 애니콜스튜디오에서 개최한
애니콜 햅틱2 출시 기념 이벤트에는 행사 시작 17시간 전부터 햅틱2를 사기 위해
줄을 서는 소비자들이 등장했다. 해외에서 게임 콘솔이나 아이폰 등이 출시될 때
이 같은 장면이 연출되곤 하며, 국내 유명 가수의 콘서트를 보기위해 줄을 서는 경우는
있지만, 휴대폰과 같은 특정 제품을 구입하기 위해 이 같이 기다리는 이들을 보는
일은  쉽지 않다.


행사 전날 저녁 7시경부터 장장 17시간여를 기다려
이날 햅틱2의 첫번째 구매고객이 된 유석준氏(23세)는 "햅틱을 사용하는 친구들이
주사위 놀이 하는 게 그렇게 부럽더라"고 애니콜 햅틱2를 구매한 이유를 밝히며,
"부상으로 증정받은 햅틱2 한 대는 밤새 함께 기다려준 친형에게 선물할 것"이라고
밝혀 우애를 과시하기도 했다.



다나와 이진 기자  miffy@danawa.com
기자블로그  href="http://blog.danawa.com/jin_lee">http://blog.danawa.com/jin_lee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