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려하고 차갑고 검소한 여자들의 '쥬얼리 비밀'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 김보미
입력 2009.06.12 12:21 | 수정 2009.06.12 17:59


드라마 속 여배우들의
다양한 스타일이 화제다. 드라마 속 캐릭터의 성격이나 직업에 따라 의상은 물론
액세서리와 작은 소품까지도 달라지기 때문에 배우들의 패션은 언제나 드라마 속
큰 주목을 받는 것. 드라마 마다 연기뿐 아니라 패션까지 180도 바뀌는 스타들의
시그니처 스타일링에 대해 뮈샤 주얼리의 김정주 주얼리 디자이너의 자문을 받아
알아보았다.


 


# 톱스타의 화려한
쥬얼리 아이템, 김아중


 



▲ KBS 드라마 <그저 바라만보다가>의 김아중


김아중은 KBS 드라마
<그저 바라만 보다가>에서 톱스타 한지수를 연기하며 화려함의 극치를 보여준다.
의상에 있어서도 큰 러플이나 레이스가 달려 튀는 것을 주로 입고 두꺼운 벨트나
민소매 의상으로 과감한 스타일이다.


 



 



화려한 스타일의 귀고리


 


이러한 화려함이
가장 극대화 된 것은 바로 주얼리. 김아중은 팔찌, 귀고리, 목걸이 등 거의 모든
주얼리를 착용하는데 각각 매우 볼드하고 커다란 아이템을 선택, 톱스타의 화려함과
섹시하면서도 우아한 느낌을 완성했다.


 


# 차갑고 냉정한
원 포인트 스타일, 박시연


 



 



KBS 드라마<남자 이야기>의 박시연
 


얼마 전 종영한 드라마
<남자 이야기>에서 시종일관 눈물과 싸늘한 눈빛 연기를 선보였던 박시연은
드라마 속 차가운 서경아를 연기하기 위해 과감하고 강렬한 주얼리로 시크한 원 포인트
스타일을 선택했다.


 



 



드롭 스타일의 귀고리


 


크기가 크고 섬세한
주얼리를 단 하나만 착용한 이 스타일링은 특유의 차갑고 냉정한 이미지를 잘 표출하는
아이템. 단, 이와 같은 원 포인트 주얼리 스타일링은 심플하고 모던한 디자인의 의상에
매칭하는 것이 좋다.


 


# 검소하고 깨끗한 쥬얼리
스타일링, 김선아


 





SBS 드라마<씨티홀>의 김선아


 


SBS 드라마 <시티홀>의
김선아는 극중 캐릭터가 공무원이다 보니 정장이나 캐주얼의 모던한 의상과 메이크업을
거의 하지 않은 듯한 투명 메이크업을 선보인다. 또한 주얼리도 작은 부착형에 매번
동일한 아이템을 선택해 사치스러운 느낌을 배제했다. 이는 투명하고 공정한
정치를 하고자 하는 극 중 캐릭터의 이미지를 반영하듯 ‘검소한’ 스타일링을 보이
신미래(김선아)의 성향을 그대로 보여준다.


 





심플한 라인 목걸이


김정주 주얼리 디자이너는 "화려한 스타일을
자제해야 한다면 심플한 라인 주얼리를, 화려함을 부각시키고 싶다면 소재나 컬러,
보석의 종류를 통일 시킨 굵고 커다란 아이템을 선택하는 편"이라고 설명했다.


다나와 김보미 기자 / poppoya4@danawa.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