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렌토R, 에코 버튼으로 연비 제어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 김재희
입력 2009.06.24 09:46 | 수정 2009.06.24 09:46


기아차가 쏘렌토R에 능동적으로 실제 주행 연비를
개선해주는 ‘액티브 에코 시스템’을 국내 최초로 적용했다.


기아자동차㈜는 프리미엄 준대형 SUV 쏘렌토R에 고성능
R2.0 엔진을 추가로 탑재해 국내 SUV 최고 연비를 달성한 2.0 디젤 모델을 24일부터
시판한다.


이와 더불어 기아차는 한 단계 업그레이드된 경제운전
안내시스템인 ‘액티브 에코 시스템(Active Eco System)’을 쏘렌토R 디젤 전 모델에
기본 장착한다고 밝혔다.


국내 최초로 장착되는 쏘렌토R의 액티브 에코 시스템은
경제 운전 상태를 단순 유도하는 기존의 경제운전 안내시스템에서 한 단계 업그레이드된
시스템. 운전자가 액티브 에코 모드를 선택하면 차량 스스로 연료 소모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엔진과 변속기, 에어컨 작동이 조절되는 최첨단 시스템이다.



액티브 에코 시스템은 엔진 토크를 낮춰 불필요한
가속을 줄이는 동시에 연료의 완전연소를 유도하고 최고 속도를 140km/h로 제한함으로써
최적의 연비로 제어한다.


액티브 에코 시스템은 운전자가 액티브 에코 버튼을
누르면 자동으로 작동되며 기존 경제운전 안내시스템이 운전 상황에 따라 램프
컬러가 녹색, 적색, 흰색으로 변했던 것과는 달리 항상 녹색 램프로 고정돼 능동적으로
경제운전 모드로 진입하게 해 준다.



특히 액티브 에코 시스템이 켜진 상황에서는 평지에서
가속을 완화해 연비 향상을 도모하지만 등판로 주행 시에는 자동으로 액티브 에코
모드를 해제, 강력한 등판 가속능력을 유지하도록 했다.


기아차는 액티브 에코 시스템을 작동 시키면 운전자의
운전 습관에 따라 실 주행연비 개선 효과를 최대 11%까지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쏘렌토R 2.0의 가격은 개별소비세 환원 기준 ▲LX
2,536만원 ▲TLX 2,659만원~2,893만원 ▲LIMITED 3,046만원~3,290만원이다.


보도자료 출처 : 기아자동차
보도지료 문의 : news@danawa.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