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한층 똑똑해진 스마트 오븐 주니어 출시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 이상훈
입력 2010.02.09 10:01 | 수정 2010.02.09 10:12


삼성전자는 국내 최초로 스팀오븐을 선보여 웰빙
조리기기의 시대를 연 삼성전자가 싱글족과 요리초보자가 쉽게 쓸 수 있는 28L급
지펠 스마트 오븐 주니어를 출시했다.



이 제품은 기존 전기오븐렌지와 비교할 때, 예열시간을
반으로 줄여 요리 준비 시간을 단축시켜주고, 마이크로웨이브·그릴·열풍
등 3가지 열원을 보내 음식의 겉과 속을 골고루 조리하는데 도움을 준다.


또한 지펠 스마트 오븐 주니어는 손이 많이 가지만
소비자들의 선호도가 높은 요리를 ▲홈파티 ▲홈베이킹 ▲구이 ▲간식 ▲자동 데우기의
5개의 항목으로 분류해, 40가지 자동 조리메뉴를 제품에 채용했다.


이 기능은 소비자가 바베큐 립, 닭다리 구이, 초코칩
쿠키 등  해당 메뉴의 재료를 준비 한 후, 버튼 하나만 누르면 별도의 온도나
시간 조절 없이 요리사가 직접 만든 것 같은 맛있는 요리를 만들어 준다.


지펠 스마트 오븐 주니어는 긁힘 없는 견고한 항균
법랑 코팅을 내부에 적용해 청소가 쉽고, 내부를 항상 청결하게 유지할 수 있는 장점도
있다.


박종환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키친솔루션팀 전무는
지펠 스마트 오븐 주니어는 "컴팩트한 사이즈에 오븐·그릴·전자레인지
기능까지 모두 갖춰, 실속형 고객층을 목표로 한 제품"이라며, "향후 프리미엄
오븐 시장과 함께 보급형 오븐 시장을 타켓으로 한 신제품도 지속적으로 개발할 것"이라
말했다.


제품 색상은 화이트, 블랙이며, 출고가는 20만원대
후반 선이다.  




* 삼성전자 보도자료


IT조선 이상훈 기자 tearhunter@chosunbiz.com
상품전문
뉴스 채널 <IT조선(it.chosun.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