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냉장고, CIS에서 3년 연속 판매 1위 달성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0.02.16 09:36 | 수정 2010.02.16 09:54


지난해 폴란드 amika 가전 공장 인수로 동유럽
생산거점을 확보하고 본격적인 유럽 시장 공략에 나선 삼성전자가 CIS 지역에서 냉장고
시장 점유율 3년 연속 1위를 기록하는 등 유럽 시장에서의 성장세가 주목받고 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러시아(14.1%), 우크라이나(14.6%),
카자흐스탄(31.7%) 3개 법인이 1위를 달성하였으며, CIS 지역 전체 합산으로도 15.3%의
점유율을 기록하며 3년 연속 1위를 지켰다고 밝혔다. CIS 지역은 글로벌 금융위기로
인해 냉장고 수요가 40%나 역성장 했음에도 불구하고, 삼성전자는 2007년 13.5%,
2008년 12.8%, 2009년 15.3%의 높은 시장 점유율을 기록했다.


Sve2.jpg


유럽산 가전이 주도하고 있는 CIS에서 삼성전자의
냉장고가 선전한 배경에는 브랜드 이미지와 함께 프리미엄 양문형 냉장고를 다품종으로
출시해 소비자들의 선택의 폭을 넓혔던 것을 들 수 있다. 특히, 전압이 불안정한
CIS 지역에서는 고전압으로 인한 제품 손상 사례가 빈번하게 발생하는데, 삼성전자
냉장고는 400V의 순간 고전압에서도 정상 작동되는 전압 조절(Volt control) 기능이
있어 현지 소비자들에게 품질 만족도가 높이 평가되고 있다.


Svet1.jpg


또한 7인치 컬러 LCD 디스플레이가 장착된 'Sveta
냉장고'는 화려하고 고급스러운 제품을 선호하는 CIS 지역의 트렌드를 반영한 제품으로,
큰 용기 보관에 편리한 foldable shelf(접이식 선반)가 장점으로 꼽힌다.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전략마케팅팀 박제승 전무는
"현지의 식습관과 문화를 반영한 제품을 위한 특화 기능을 지속적으로 연구,
개발하고 있다"며 "향후 CIS 시장은 물론, 유럽 전체 냉장고 1위 수성을
위해 활발한 마케팅 활동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BS.jpg


삼성전자는 향후 프리미엄 제품을 지속적으로 도입해
브랜드 위상을 높이는 한편, 동유럽 생산거점을 바탕으로 유럽 가전 시장 지배력을
확대할 방침이다.


*삼성전자 보도자료


IT조선 차주경 기자 reinerre@chosunbiz.com
상품전문
뉴스 채널 <IT조선(it.chosun.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