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20나노급 낸드플래시 세계 최초 '양산'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0.04.19 11:58 | 수정 2010.04.19 11:59


삼성전자는 19일 세계 최초로 20나노급 공정으로
32Gb MLC(Multi-Level Cell) 낸드플래시를 이 달부터 양산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20나노급 MLC 낸드플래시는 30나노급 MLC 낸드플래시보다
생산성이 약 50% 높고, 전용 컨트롤러 개발로 성능 향상은 물론 30나노급 낸드 제품과
동등 수준의 신뢰성도 확보했다. 



삼성전자 20나노급 MLC 낸드플래시는 'SD 카드' 제품으로
먼저 출시됐다. 삼성전자는 20나노급 MLC 낸드 제품의 생산 비중을 지속 늘려 4GB(기가바이트)부터
64GB 용량의 제품까지 라인업을 운영할 예정이다.


또, moviNAND까지 20나노급 MLC 낸드플래시를 순차적으로
적용해 기존 30나노급 낸드플래시 시장을 적극 전환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삼성전자의 20나노급 낸드플래시 전용 컨트롤러를
탑재한 8GB 이상 용량의 'SD 카드'제품은 메모리 카드 중에서 최고 쓰기 속도인 10MB/s
이상을 구현해 'Class 10' 규격을 만족한다.



조수인 삼성전자 반도체사업부 메모리담당 사장은
"생산성과 성능을 동시에 높인 20나노급 MLC 낸드플래시를 양산하게 되어 고성능,
대용량 메모리를 안정적으로 공급해 달라는 고객들의 요구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조 사장은 특히 "올해에 20나노급 낸드플래시로
스마트폰용 대용량·고성능 프리미엄 내장 스토리지 시장은 물론 고성능 메모리
카드 시장을 선점해, 플래시 메모리 사업 경쟁력을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 삼성전자 보도자료


IT조선 이진 기자 href="mailto:miffy@chosunbiz.com">miffy@chosunbiz.com
상품전문 뉴스 채널 <IT조선(it.chosun.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