액티비전CEO "내 소원은 콜오브듀티 유료 온라인서비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0.06.22 10:51 | 수정 2010.06.22 10:51

 


액티비전 사장의
소원은 ‘콜오브듀티 유료 온라인서비스’인 것으로 드러났다.


 


월스트리트저널이
액티비전의 CEO Robert Kotick에게 “회사차원에서 단 한가지 소원이 이루어진다면
무엇을 하겠는가?”라는 질문을 한 결과, Robert Kotick은 “내일이라도 당장 콜오브듀티
유료 온라인서비스를 시작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Robert Kotick CEO는
위의 발언에 대해 “어디까지나 희망사항이지만, 만약 실현된다면 콜오브듀티 온라인월드는
많은 플레이어들이 만족할 수밖에 없는 서비스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 최신작
'콜오브듀티 클랙옵스' 영상

 


IT조선
김형원 기자 akikim@chosunbiz.com


상품전문
뉴스 채널 <IT조선(it.chosun.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