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텔, 마이크론과 25nm 3중셀 낸드플래시 생산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 홍진욱
입력 2010.08.19 10:06


인텔과 마이크론은 25nm 공정 기술을 바탕으로
한 3중셀(3bpc) 낸드 플래시 메모리를 생산한다다.


25nm 메모리 장치에 신제품 64Gb 3bpc를 적용할 경우
경쟁이 치열한 USB, SD(Secure Digital) 플래시 카드 및 전자 제품 시장에 비용 효율성과
높은 스토리지 용량을 갖출 수 있다.


IMFT(IM Flash Technologies) 낸드 플래시 합작 사업을
통해 설계된 64Gb 또는 8GB 25나노 리소그래피는 기존의 1비트(SLC: Single-Level
Cell) 또는 2비트(MLC: Multi-Level Cell)와 비교하여 셀당 3비트의 정보를 저장할
수 있다.


이 장치는 인텔과 마이크론이 개발한 동일한 용량의
25nm MLC보다 크기가 20% 이상 작다. 25nm MLC는 현재 생산되고 있는 가장 작은 단일
8GB 장치다. SFF(Small Form-Factor) 플래시 메모리는 고유의 컴팩트한 디자인으로
소비자 최종 제품 플래시 카드에 특히 중요하다. 다이 크기가 131 mm2로 업계 표준
TSOP 패키지형태로 출시될 예정이다.


인텔 부사장 겸 인텔 낸드 솔루션 그룹 총 책임자인
톰 팸폰(Tom Rampone)은 "지난 1월 25나노 기술을 업계에서 가장 작은 다이
크기를 발표한 데 이어 바로 3중 셀로 옮겨간 인텔은 이 여세를 몰아 고객에게 업계
선두의 뛰어난 제품군을 제공하고 있다"라며, "인텔은 IMFT의 뛰어난 설계
및 제조 역량을 활용하여 새로운 8GB TLC 25나노 낸드 장치를 바탕으로 한 저렴한
고밀도 제품을 고객에게 제공할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IT조선 홍진욱 기자 honga@It.co.kr
 상품전문
뉴스 채널 <IT조선(it.chosun.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