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 오브 엔젤스, 독일 공개 서비스 시작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0.10.27 10:54 | 수정 2010.10.27 10:54

 


네오위즈게임즈는
엔제이인터렉티브가 개발한 MMORPG ‘워 오브 엔젤스’(War of Angels, 이하 WOA,
계약 당시 게임명 ’페이튼’)를 27일 독일에서 공개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현지 파트너사는
유럽 퍼블리셔인 가미고(Gamigo AG)로 현재 ‘세븐소울즈’, ‘라스트 카오스’,
‘피에스타 온라인’ 등 국내외 다수의 온라인 게임을 유럽 지역에 성공적으로 서비스하고
있다.


 


독일을 통해 해외에
첫 선을 보이는 WOA는 유저들이 직접 상점 등을 건설하고 경제활동에 참여하는 ‘도시건설
시스템’이 큰 특징인 게임이다. 지난 9월에 진행된 비공개 시범 테스트(Closed Beta
Test, 이하 CBT)에서는 도시를 차지하고 지키기 위한 길드 간 전쟁과 지역의 제한
없는 공중 및 수중 전투와 캐릭터의 선악(善惡)시스템 등이 현지 이용자들에게 호평
받은 바 있다.


 


이번 공개 서비스에는
CBT때보다 더 다양한 아이템이 추가 및 업그레이드되어 게임의 재미를 한층 높일
예정이다.


 


네오위즈게임즈 이상엽
대표는 “해외에서 처음 선보이는 WOA가 독일에서 성공적으로 서비스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독일을 시작으로 유럽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IT조선 박철현 기자 target=_blank>pch@chosunbiz.com


align=right>상품전문 뉴스 채널 <IT조선(it.chosun.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