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채 한달간 써보고 결정하세요~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 염아영
입력 2010.10.29 09:54 | 수정 2010.10.29 18:07


올해 이마트는
골프 대중화를 위해 골프용품을 저렴한 가격에 판매해 2월 9,900원 골프채 2만개
3일만에 완판, 6월 499,900원 골프 풀세트 1천개 1주일만에 완판, 9월 499,900원
풀세트 2천개 추가판매 10일만에 완판 등의 행보를 보였다.



투어엣지
XCG3드라이버

 

이어 이마트는 28일부터
미국 투어엣지社의 2011년형 신상품 엑스오틱 드라이버(600개), 페어웨이우드(200개),
하이브리드(200개)를 각각 비슷한 사양의 신상품 대비 30~40% 저렴한 34만9000원,
29만9000원, 19만9000원에 판매한다.


 


특히 이번 기획에는
사용 후 1달 이내에 고객이 제품에 만족하지 못할 경우 100% 환불해주는 파격적인
제도를 도입했다. 고객들은 한 달간 제품을 직접 써 보고 사용 여부를 결정할 수
있는 한 차원 높은 서비스를 받게 됐다.

 


이마트가 자신있게
품질 보증 서비스를 진행하는데는 올해 1월 엑스오틱 드라이버가 미국의 대표적인
골프 매거진 ‘골프 다이제스트’가 매년 1월 선정하는 우수 제품 공인 인증서를
받을 정도로 품질에 대한 확신이 있기 때문이다.


 


이 인증서에는 엑스오틱
드라이버가 일반 드라이버에 비해 20야드 이상 비거리가 더 나온다는 개런티도 포함되어
있다.


 


엑스오틱 XCG3 드라이버는
최신 기술로 제작된 클럽으로 기존의 드라이버에 비해 페이스가 얇아 비거리를 대폭
증가시킬 수 있었으며, 강철보다 무거운 텅스텐 웨이트를 티타늄 바디에 끼워 넣어
볼의 정확성을 더욱 높였다.


 


또한 티타늄 바디와
텅스텐 웨이트가 충격에 의해 떨어져 나가지 않는 신 접합 기술을 도입하여 안정적인
볼의 탄도를 유지할 수 있게 했다.


 


이마트 해외소싱담당
최성호 부사장은 “이번에 100% 환불 보장 판매하는 골프채들은 가격이 저렴할 뿐만
아니라 미국 PGA, LPGA 프로들에게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을 정도로 품질도 인정받고
있는 상품”이라고 밝혔다.


 


align=right>IT조선 염아영 기자 yeomah@chosunbiz.com


align=right>상품전문 뉴스채널 <IT조선(it.chosun.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