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11] 윈도7 기반 태블릿 '크기도 형태도 제각각'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 이준문
입력 2011.01.08 03:52 | 수정 2011.01.08 04:07


올해는 iOS와 안드로이드 외에 다양한 플랫폼의
태블릿 격전이 예상되는 가운데 CES 2011에는 윈도7 기반의 다양한 태블릿도 마이크로소프트와
인텔 등 몇몇 부스를 통해 공개됐다.


<> MOTION CL900


윈도7 프로페셔널로 동작되는 제품. 10.1인치의 스크린을
갖고 있으며, 인텔 아톰 Z670(1.5GHz) 프로세서를 사용했다. RAM은 2GB, 저장공간은
30GB이다. 무게는 약 900g. 




<> 레노보 슬레이트


이 또한 윈도7 프로페셔널로 동작되는 제품. 10.1인치
LCD를 사용했으며, 2GB 메모리 공간을 갖고 있다. 무게는 약 770g.



<> 도시바 WINDOWS TABLET


인텔 오크트레일 프로세서를 쓴 11.6인치 태블릿이다.
윈도7 홈프리미엄을 내장했으며, 2GB RAM, 그리고 64GB의 저장공간을 갖고 있다.
HDMI 출력도 지원한다. 무게는 약 860g.



<> ASUS Eee SLATE EP121


윈도7 홈프리미엄을 사용하고, 다소 큰 12.1인치 디스플레이를
사용한 제품. 인텔 듀얼코어인 i5 470UM을 사용해 아톰 기반이 타 태블릿보다는 성능이
우수하다. 4GB의 RAM 용량과 64GB의 저장 공간을 갖고 있다. HDMI 출력을 지원하며,
전반적으로 하드웨어 사양이 높다. 무게는 약 1.13kg. 




<> EXO PC
 



<> 삼성 슬라이딩 PC 7 시리즈 - 700Z


슬라이딩 PC로 알려진 삼성전자 태블릿. 윈도7 홈프리미엄을
탑재했으며, 10.1인치의 디스플레이와 인텔 오크트레일 Z670 프로세서를 썼다. 2GB의
RAM 용량과 32GB의 저장공간을 갖고 있다. 웹캠이 내장되어 있으며, HDMI 출력을
지원한다. 무게는 약 1kg.


특히 이 제품은 슬라이드 타입의 쿼티 키보드를 내장하고
있다. 사진과 같이 키보드를 아래로 빼 화면을 젖히면 일반 노트북과 같은 형태가
된다. 





 



<> DELL INSPIRON DUO
 


델은 필요에 따라 태블릿으로, 혹은 노트북으로 쓸
수 있는 '인스피론 듀오'를 공개했다. 일반 노트북처럼 생긴 이 제품은 화면을 앞뒤로 돌릴
수 있어 상대방에게 화면을 보여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그대로 다시 덮으면 태블릿
형태로 된다. 


10인치의 디스플레이와 인텔 아톰 N550 프로세서를
썼으며, 윈도7 홈프리미엄 OS를 깔았다. 2GB의 RAM와 320GB의 저장 공간을 갖고 있다.  




 


미국 라스베이거스 현지 취재 : IT조선
이준문 기자 jun@chosunbiz.com
상품전문 뉴스 채널 <IT조선(it.chosun.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