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인터넷과 NHN, 프로야구 라이선스 계약 체결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1.02.09 09:36

 


CJ인터넷(대표이사
남궁훈)과 NHN(대표이사 사장 김상헌)이 각 회사가 보유하고 있는 프로야구라이선스를
상호 제공하는 프로야구 라이선스 계약을 9일 체결했다.


 


이번 계약을 통해
CJ인터넷과 NHN은 프로야구 대회 공식 명칭, 엠블럼, 구단명과 프로야구 선수의 이름
및 초상권 등 한국 프로야구 관련한 라이선스 대부분을 활용해 서비스 할 수 있게
됐다.


 


CJ인터넷은 온라인
야구게임 '마구마구'는 물론 후속 야구게임의 안정적인 서비스를 확보하게 됐으며,
NHN도 '야구9단'는 물론 추후 신작 야구게임 서비스도 완벽하게 할 수 있게
됐다.


 


CJ인터넷과 NHN은
각각 KBO 라이선스와 선수협 소속 프로야구 전,현직 선수 라이선스를 KBO 및 선수협과의
계약을 통해 보유하고 있으며, 재판매를 통한 자유로운 라이선스 제공해 야구 게임
시장의 활성화 및 프로야구 발전을 촉진할 계획이다.


 


CJ인터넷 남궁훈
대표는 “이번 계약이 야구게임 시장의 활성화 및 프로야구 발전에도 도움이 되는
성공적인 스포츠마케팅 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으며, NHN 김상헌 대표는
“NHN은 이번 CJ인터넷과의 계약을 통해 이용자들에게 더욱 만족도 높은 야구 게임을
제공하고, 프로야구 업계와 게임 산업의 동반 성장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IT조선 박철현 기자 target=_blank>pch@chosunbiz.com


align=right>상품전문 뉴스 채널 <IT조선(it.chosun.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