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비자, 올림픽 최초 '모바일 결제 서비스' 실시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1.04.04 10:19


2012년 런던올림픽 공식 후원사인 삼성전자와
비자가 근거리 무선 통신(NFC, Near Field Communication)을 활용한 '모바일 결제
서비스'와 관련해 협력하기로 했다.


양사는 31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세인트 판크로스(St.
Pancras)역에서 삼성전자 구주총괄 김석필 전무와 피터 에일리프(Peter Ayliffe)
비자 유럽 총괄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모바일 결제 서비스 구축' 파트너십 체결식을
가졌다.


삼성전자는 세계 최대 카드결제 서비스 기업인 비자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모바일 결제 시장에서 주도권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서비스는 2012년 상반기 내에 올림픽이 개최되는 영국
런던을 시작으로 유럽 등 세계 각국으로 점진적으로 확대될 예정이다.


영국에서는 삼성 스마트폰을 통해 런던 시내버스,
6만개 비자 가맹점에서 결제 서비스가 가능하며, 올림픽 기간에는 각종 올림픽 시설에서도
사용할 수 있도록 검토중이다.


또한 비자는 올림픽 시즌에 출시되는 삼성 올림픽
스마트폰을 2,000대 구입할 예정이다. 


피터 에일리프 비자 유럽 총괄장은 "모바일 결제는
현재 비자 유럽이 가장 주력하는 분야 중 하나로, 삼성전자와의 협력을 통해 2012년부터
모바일 결제 시장이 확산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삼성전자 구주총괄 김석필 전무는 "이번 파트너십은
삼성의 앞선 기술력을 다시 한 번 입증하는 것"이라며 "앞으로도 고객들이
삼성 휴대폰으로 다양한 경험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2010년 세계 최초로 NFC를 탑재한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을 출시한 바 있으며, 올해에는 '바다폰'에도 NFC 기능을 탑재하는 등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 삼성전자 보도자료


IT조선 이진 기자 miffy@chosunbiz.com
상품전문 뉴스 채널
<IT조선(it.chosun.com) >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