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니 온라인서비스 개인정보 노출사건에 美상원의원도 발끈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1.04.27 11:48

 


미국 상원의원도
소니 온라인서비스의 개인정보 노출 사건에 발끈하고 나섰다.


 


미국 Connecticut주의
상원의원 Richard Blumenthal은 소니(SCEA) 사장인 잭 트래튼에게 “데이터 침해가
발생했을 경우 그 규모에 상관없이 즉각적으로 고객에게 반드시 통보해야 한다.”며
별다른 조치 없이 1주일 가량을 허비한 소니(SCE)를 질타하는 내용을 공개적으로
발표했다.


 


한편 소니(SCEA)는
개인정보 누출에 관해서는 공식 사이트 및 메일 등의 수단을 통해 즉각적으로 알렸으며,
해커에 의한 네트워크 침입 사실과 회원들의 개인정보 누출문제는 별개라는 점을
내세워 반박하고 나섰다.


 


사태가 점점 악화되고
있는 소니의 온라인 서비스 ‘플레이스테이션 네트워크’와 ‘큐리오시티’(Qriocity)가
앞으로 어떻게 현 상황을 해결해 나갈지 주목된다.


 


IT조선
김형원 기자 akikim@chosunbiz.com


상품전문
뉴스 채널 <IT조선(it.chosun.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