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니 해킹 피해금액은 25조원 이상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1.04.28 10:12 | 수정 2011.04.28 10:12

 


7700만명의 개인정보
누출이라는 초유의 해킹사고를 당한 소니(SCE)의 다음 위협 요소는 손해배상 청구소송일
것이라는 이야기가 나왔다.


 


외신(닛케이) 보도에
따르면 개인정보 누출로 인해 소니(SCE)가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당하게 되면 과거
유사소송 사례로 볼 때 1인당 20만원(15,000엔)에 가까운 배상금을 지불하게 될 것이며,
소송 참가인원에 따라 천문학적인 비용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미국의 데이터 시큐리티
관련 회사인 Ponemon은 ‘플레이스테이션네트워크’(PSN)과 ‘큐리오시티’(Qriocity)를
합해 7700만명의 개인정보 누출 규모를 고려하면 소니(SCE)의 손해배상 피해 금액은
240억달러(한화 약 25조7000억원)에 달할 것이라고 밝혔다.


 


소니(SCE)의 피해는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 주가는 추락하고 있으며, 신뢰도 하락이 소니 브랜드 전체로
확산되고 있고, PS3 유저가 경쟁 기종인 Xbox360으로 옮겨가는 양상을 보이는 등
다양한 악재가 이어지고 있다.


 


최악의 해킹 사고를
맞은 소니(SCE)가 앞으로 어떤 행보를 보일지 귀추가 주목된다.


 


IT조선
김형원 기자 akikim@chosunbiz.com


상품전문
뉴스 채널 <IT조선(it.chosun.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