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콘진, 다음과 함께 " 만화산업 활성화 나서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1.07.27 09:03

 


스마트기기를 이용해
국산 창작만화를 즐길 수 있는 ‘만화’(Manhwa) 어플리케이션이 국내와 해외에서
선보인다.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이재웅)은 스마트 플랫폼에 적합한 만화 창작 활성화와 한국만화의 해외 시장 진출
지원을 위해 스마트디바이스용 어플리케이션을 개발, 9월부터 정식 서비스를 시작한다.


 


앱과 안드로이드
마켓에서 국문과 영문으로 서비스 될 예정이어서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도 한국만화를
손쉽게 접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만화를 서비스하는 어플리케이션이
다수 출시되었지만 영문으로 된 만화를 해외에서 서비스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현재 만화 어플리케이션에는
<이끼>, <바람의 나라>, <파페포포 시리즈> 등 국내를 대표하는
만화 53편이 수록되어 있으며, 정식 오픈과 함께 스마트 디바이스용 만화 콘텐츠
제작지원을 통해 선정된 신규 만화를 연재 형식으로 서비스 될 예정이다.


 


이를 위해 한국콘텐츠진흥원은
다음 커뮤니케이션(대표 최세훈)과 만화 산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제작지원에서
선정된 신규 만화를 ‘만화‘ 어플리케이션에서 우선 서비스할 예정이다.아울러 일부
작품은 만화작가와의 협의를 거쳐 다음의 ‘만화 속 세상’에서도 연재하기로 합의했다.
.


 


한편, 스마트 디바이스용
만화 콘텐츠 제작지원은 대한민국 만화대상 수상작가의 신규작품을 대상으로 한 ‘스마트만화
성공모델 발굴’과 대한민국 만화가의 신규 작품 대상 ‘스마트 만화 창작활성화
지원’을 통해 총 12편을 선정할 예정이다. 지원규모는 각각 최대 3천만 원과 2천만
원이며, 신청 접수는 8월 1일부터 18일까지이다.


 


sizcache="5" sizset="232">IT조선 박철현 기자 target=_blank>pch@chosunbiz.com


sizcache="5" sizset="233">상품전문 뉴스 채널 <IT조선(it.chosun.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