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품온라인 “파격 정책으로 게임 흥미와 재미 선사한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1.09.21 17:42 | 수정 2011.09.21 17:45

 


파격적 게임정책과
수십억 원의 명품 마케팅으로 주목을 끌고 있는 '명품 온라인'이 첫 선을 보였다.


 


IMI(대표 이정훈)는
21일 자사의 퍼블리싱 게임인 ‘명품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갖고, 게임소개와 향후
서비스 일정 및 계획을 공개했다.


 


명품 온라인은 중국
킹소프트의 검협정연3의 국내 서비스 타이틀로 총 개발비 500억 원을 투입된 작품이다.
게임은 중국 당나라를 배경으로 역사적 사실을 그려낸 판타지 세계와 다양한 게임요소들을
통해 자연스럽게 몰입할 수 있는 3D MMORPG이다.


 


명품 온라인은 중국
무협 게임의 장점을 살려, 빠른 레벨업과 경맥, 명성, 제자, 비경 시스템 등을 통해
최적화된 캐릭터를 육성할 수 있는 게 특징이다.


 


IMI 이재원 게임사업부
이사는 “명품 온라인은 국내 굴지의 퍼블리싱 업체들로 러브콜이 쇄도했으나, IMI의
명품 마케팅 계획으로 킹소프트로부터 낙점 받아 국내 파트너가 됐다”며 “게임의
재미는 물론, 유저들의 노력을 보상할 만한 파격 정책으로 게임의 흥미 또한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명품 온라인'은
23일부터 1차 비공개 테스트(CBT)를 시작, 오는 10월에는 2차 비공개 테스트(OBT)를
진행할 예정이다. 정식 서비스는 연내 목표로 준비하고 있다.


 


 


sizcache="5" sizset="267">IT조선 박철현 기자 target=_blank>pch@chosunbiz.com


sizcache="5" sizset="268">상품전문 뉴스 채널 <IT조선(it.chosun.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