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옵티머스 LTE Tag' 출시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 하경화
입력 2012.02.20 09:54 | 수정 2012.02.20 10:54


LG전자가 오는
2월말 ‘옵티머스 LTE Tag’를 국내 이동통신 3사를 통해 동시에 출시하며 본격적으로
열린 국내 LTE 시장 공략에 나선다.


 

 


LG전자는 ‘옵티머스
LTE Tag’에 NFC(근거리무선통신)를 활용한 ‘LG 태그 플러스’를 탑재했고 태그
스티커 3장을 기본으로 제공한다.


 



 


‘LG 태그 플러스’기능은
태그 스티커에 휴대폰을 가까이 가져가는 동작만으로 수면, 자동차, 오피스 모드
등의 다양한 생활환경 모드로 자동변경이 가능한 기능이다. 예를 들어, 자동차 핸들
부근에 태그 스티커를 붙이고 스마트폰을 접근하면 여러단계의 조작없이 한번에 네비게이션이
실행되고 블루투스, GPS 등 운전 중 필요한 기능이 동작되는 방식이다.


 


기본 제공되는 태그
스티커 3장은 각각 수면, 자동차, 오피스 모드에 맞추어 설정 되어있다. 사용자 모드는
고객의 생활 패턴과 취향에 따라 무제한에 가깝게 재설정이 가능하다.


 


‘옵티머스 LTE Tag’는
1.2GHz 듀얼코어 프로세서, 안드로이드 2.3 진저브레드 운영체제를 탑재했고 650니트의
4.3인치 IPS 디스플레이를 채택해 야외시인성이 높아 햇빛 아래서도 또렷하고 정확한
색상의 화면을 즐길 수 있다.


이외에도 모바일
고화질 연결 기술인 MHL과 전자기기간의 무선 네트워크 기능 중 하나인 DLNA 기능을
지원해 다른 기기간 뛰어난 호환성도 갖췄다.


 


LG전자 박종석 MC
사업본부장은 “LTE 특허 보유 1위의 기술력과 고객의 사용편의성을 반영한 제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이며 다양한 LTE 제품 라인업을 완성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IT조선
하경화 기자 ha@chosunbiz.com


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it.chosun.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