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플스토리' '카트라이더' 필리핀·인도네시아 진출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2.02.22 18:05 | 수정 2012.02.22 18:06

 


넥슨이 자사 대표
게임들을 통해 동남아 시장 공략 강화에 나선다.


 


넥슨(대표 서민)은
온라인게임 ‘메이플스토리’와 ‘크레이지레이싱 카트라이더(이하 카트라이더)’를
필리핀과 인도네시아에서 각각 정식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22일 밝혔다.


 


‘메이플스토리(현지
서비스명: MapleSEA)’는 현지 퍼블리셔 아시아소프트(대표 Sherman Tan)를 통해
오는 3월 7일부터 채널링 형식으로 필리핀에서 정식 서비스에 돌입한다. 넥슨은 이번
정식 서비스를 통해 지난 해 국내에서 많은 인기를 모은 ‘점프(JUMP)’ 콘텐츠들이
선보여질 예정이다.


 


레이싱게임인 ‘카트라이더(현지
서비스명: KARTRIDER)’도 현지 퍼블리셔 크레온(대표 김수현)을 통해 21일 인도네시아에서
정식 서비스를 시작했다. 이번 인도네시아 정식서비스에 앞서 넥슨은 지난 9일부터
1주일간 실시된 비공개 시범(클로즈드 베타) 테스트에서 큰 호응을 얻었다.


 


넥슨의 해외사업을
총괄하는 이현경 실장은 “양질의 콘텐츠와 다양한 해외 서비스 노하우를 바탕으로
국내 대표게임인 ‘메이플스토리’와 ‘카트라이더’가 해외 시장에서도 게임성을
인정받고 많은 인기를 누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IT조선 박철현 기자 pch@chosunbiz.com


align=right>상품지식 전문 뉴스 <IT조선(it.chosun.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