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봄 뜨는 컬러는 '형광색'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 홍효정
입력 2012.02.27 11:37 | 수정 2012.02.27 11:37


제법 따뜻한
햇살을 느낄 수 있는 요즘, 이미 발 빠른 패션피플들은 올 봄 최고의 트랜드를
꿰찰 잇(it)아이템을 찾고 있다. 올 봄 불황을 반사시킬 만큼 강렬한 컬러인
'네온(NEON)'이 뜨고 있다.


 



<좌측부터
2012 S/S 블루걸, 다이앤본퍼스텐버그, 마크바이마크제이콥스, 마이클코어스 컬렉션>


 


네온 컬러는 작년에
이어 올봄 해외 패션 컬렉션에서도 빛을 발휘했다. 해외 명품 브랜드에서는
스트라이프 패턴이나 스타일링 포인트에 오렌지, 옐로우, 그린 컬러를 이용해 로맨틱하고
경쾌한 룩을 선보였다.


 



<좌측부터
고현정, 이연희, 소녀시대 써니, 브라운아이드걸스 가인>


 


이는 국내외 셀러브리티들을
통해서도 쉽게 찾아 볼 수 있는데 지난 겨울 온라인을 뜨겁게 달구었던 고현정의
네온컬러 드레스부터 이연희, 소녀시대의 써니 등 시선을 사로잡는 라임컬러의
원피스와 스커트로 신선한 매력을 뽐냈다. 브아걸의 가인은 패션에 그치지 않고 독특한
네온 아이 메이크업으로 트랜드셰터임을 다시 한번 입증 했다.


 



<좌측부터
제시카 알바, 아기네스 딘, 기타 해외 스트릿 패션>


 


제시카알바, 아기네스
딘 등 내로라 하는 해외 패셔니스타 역시 블랙 진, 데님 재킷 등을 기본으로 네온
포인트로 발랄하고 화사한 봄 스타일을 완성했다.


 


게스코리아 석시영부장은
"네온 컬러의 유행은 세계 불황 속에서 시대의 흐름을 차단하고 싶은 심리뿐만
아니라 확실하고 합리적인 것에 대한 욕구를 충족 시킨다."며 "다양한
네온 아이템은 스타일링에 따라 여러 느낌을 줄 수 있고 어떤 아이템과도 손쉽게
매치가 가능하다."고 올 시즌 트렌드를 전망했다.


 


[사진제공: 게스코리아]


IT조선
홍효정 기자 honghong@chosunbiz.com
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it.chosun.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