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日 DeNA와 손잡고 일본 시장 공략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2.03.05 09:18 | 수정 2012.03.05 09:20

 


넷마블이 일본 스마트폰
게임 시장을 본격적으로 공략한다.


 


CJ E&M 넷마블(부문대표
조영기)은 일본 최대 모바일 소셜 게임 플랫폼 운영업체인 디엔에이(DeNA)社와 자사의
스마트폰 게임 5종 이상을 제공하는 것과 관련해 업무 제휴를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제휴로 넷마블은
일본 최대의 소셜 게임 플랫폼 ‘모바게(Mobage)’를 운영하고 있는 디엔에이(DeNA)를
통해 자사의 스마트폰 게임을 일본에 출시할 수 있는 기회를 확보하게 됐다.


 


디엔에이(DeNA)의
‘모바게(Mobage)’는 일본 자국 내에서 약3500만명의 회원을 확보하고 있는 일본
스마트폰 게임 시장에서 매우 영향력 있는 소셜 게임 플랫폼이다.


 


넷마블 김태영 사업부장은
“이번 디엔에이(DeNA)社와의 업무 제휴로 넷마블의 스마트폰 게임들이 일본 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며 “특히 이번 계약을 통해 넷마블이 해외
네트워크가 없는 국내 모바일 게임업체들의 일본 시장 진출에도 도움을 줄 수 있는
길을 열었다는 데 의미를 둔다”고 말했다.


 


넷마블은 향후에도
디엔에이(DeNA)사와 협조해 국내 뿐 아니라 해외지역에서도 상호간에 윈(WIN)-윈(WIN)할
수 있는 기회를 계속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한편, 넷마블은 올
해 약 20여종의 스마트폰 게임을 출시할 예정이다.


 



 


IT조선 박철현 기자 pch@chosunbiz.com


align=right>상품지식 전문 뉴스 <IT조선(it.chosun.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