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 앉아 있기, 흡연만큼 해롭다고?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 과학향기(IT)
입력 2012.03.13 11:08


오래 앉아 있는
생활습관이 흡연만큼 건강에 해롭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메이요 클리닉의
제임스 레빈 박사는 한 기업의 근로자들이 근무하는 동안 앉거나 서서 일할 수 있도록
사무실에 책상 30개를 치우고 실험을 진행했다. 그 결과 자주 움직이지 않고 오래
앉아 있으면 심혈관계 질병으로 조기 사망에 이를 수도 있다고 밝혔다.


 


또 다른 연구에 따르면
하루에 4시간 이상 TV 앞에 앉아서 시간을 보내는 사람들은 2시간 이하로 앉아 있는
사람들보다 심혈관계 질병으로 사망할 위험이 80%나 높았다. 이 실험은 흡연, 음식
등 다른 요소는 고려하지 않은 결과다.


 


레빈 박사는 헬스장에서
운동 시간을 늘리는 것보다 덜 앉아 있고 더 많이 움직이는 것이 일명 ‘의자병’을
예방하는데 효과적이라고 밝혔다. 가만히 서 있기만 해도 앉아 있는 것보다 3배 많은
칼로리가 소모된다. 서 있으면 근육이 수축되면서 당분과 지방 분해 과정을 촉진시킨다.
하지만 앉아 있으면 근육 수축이 중단되면서 이 과정도 멈춘다.


 


최근 ‘스포츠와
운동의 의학과 과학’에 실린 연구에 따르면 육체적 활동이 줄어들수록 혈당은 더욱
올라가게 된다. 미주리 대학교 연구팀은 평소 운동을 꾸준히 하는 사람들에게 3일간
앉아서 생활하도록 했다. 이후 식사를 한 뒤 혈당치를 측정한 결과, 이들이 운동을
했을 대보다 26%가량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음식은 운동을 할 때와 동일한 양을
섭취했다.


 


이 같은 연구결과는
과학뉴스사이트 ‘라이브사이언스’가 2012년 3월 1일자에 보도했다.


 


기사 제공 : KISTI의
과학향기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