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S3 LTE폰에 2GB RAM 들어간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2.05.23 16:10 | 수정 2012.05.23 16:15

 


갤럭시S3 LTE 제품에
 2GB RAM이 채택될 전망이다.


 


삼성전자는 오는  
6월 3G방식의 갤럭시S3를 우선 출시한 후 7월경 이동통신 3사를 통해 LTE 지원 제품을

내놓는다. 그런데 두 제품 하드웨어 스펙이 미묘하게 다르다.


 


onclick="window.open('http://www.danawa.com/cms/popup_image.php?url=http%3A%2F%2Fimg.danawa.com%2Fcms%2Fimg%2F2012%2F05%2F08%2F1336474698.jpg', '_blank', 'width=200,height=200,left=0,top=0,toolbar=no,menubar=no,location=no,scrollbars=no,resizable=yes');"
border=0
alt="정말 쳐다보면 화면 안 꺼져? 갤럭시S3 직접 써보니…,갤럭시S3,리뷰,삼성,팝업플레이,제로셔터랙,갤럭시S2,갤럭시노트,컴퓨터,IT조선, 뉴스, 신상품 뉴스, 신상품 소식, 상품 리뷰, 제품 리뷰, 상품 인기순위, 쇼핑뉴스, 뉴스 사이트, 뉴스 싸이트, 쇼핑, 온라인쇼핑, 쇼핑, 구매후기, 동영상, 리뷰 동영상, 신제품 정보, 쇼핑방송 "
src="http://img.danawa.com/cms/img/2012/05/08/1336474698_thumb.jpg">

▲ 삼성전자

신제품 갤럭시S3의 모습


 


통신업계에 따르면,
 LTE 방식 갤럭시S3는 알려진 대로 퀄컴 S4칩을 채택하지만 시스템 구동 시 중요한  
RAM을 기존 1GB를 2GB로 대폭 상향시켰다. 3G 갤럭시S3가 1GB RAM을 채택한 것과

비교해 2배나 높아진다. 내장 CPU도 LTE 갤럭시S3가 퀄컴 S4를 쓴 것과 달리 3G 갤럭시S3는
쿼드코어 엑시노스를 사용한다.


 


얼마 전 출시된 LG
옵티머스 LTE2가 ‘최초’의 2GB RAM을 채택한 제품으로 화제가 되었는데, 삼성은

‘최초’ 타이틀을 내줬지만 하드웨어 스펙에 있어 ‘최고’라는 이름은 이어갈 전망이다.


 


스마트폰에서 RAM
용량이 올라가면, 멀티태스킹 시 시스템 구동이 원활해진다. 여러 앱을 동시에 사용해도

그에 따른 과부하가 줄어들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삼성전자

관계자는 “아직 출시되지 않은 제품에 대한 정보는 공개하지 않는 것이 원칙”이라는

입장을 보였다.


 


이진 기자 miffy@chosunbiz.com


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