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녀로부터 음란·폭력·피싱 등 스마트폰 음란물 원천 봉쇄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2.05.29 12:17 | 수정 2012.05.29 12:26

 


KT(회장 이석채,
www.kt.com)는 부모가 자녀 스마트폰의 유해정보 접근을 원천 차단하고, 게임이나
메신저 등의 사용 시간을 원격으로 조절할 수 있는 ‘올레 자녀폰 안심’ 서비스를
출시한다고 29일(화) 밝혔다.


 



 


최근 청소년들의
스마트폰 사용이 급증함에 따라 청소년들의 음란사이트와 유해 앱 사용 문제, 스마트폰
게임중독 등이 사회적 이슈가 되고 있다.


 


‘올레 자녀폰 안심’
서비스는 청소년들이 스마트폰을 통해 음란, 폭력, 도박, 피싱 등의 유해사이트와
유해 앱에 노출되는 것을 차단하여, 자녀들이 안전하게 스마트폰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한다.


 


안드로이드OS 2.2
이상의 자녀 폰으로 올레마켓이나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올레 자녀폰 안심’ 앱을
다운받아 사용 가능하며, 아이폰은 사용자에게는 서비스 되지 않는다.


 


‘올레 자녀폰 안심’
서비스는 월정액 2000원에 이용할 수 있으며, 가입은 전국 3천여 올레 매장 및 올레
프라자를 방문하거나 올레고객센터(휴대폰 100번)를 통해 가능하다.


 


곽봉군 KT 개인 FI
센터 센터장은 “청소년들에게 청정 스마트폰 환경을 제공함으로써 자녀들이 안심하고
스마트폰을 사용할 수 있게 됐다”며 “18세 이하 청소년 스마트폰 사용자가 급증하고
있는 상황에서 KT가 자녀들의 올바른 스마트폰 사용문화를 정착하는데 앞장 설 것”이라고
밝혔다.


 


이진 기자 miffy@chosunbiz.com


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