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LG 첨단 디스플레이 핵심기술 해외로 샜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 연합뉴스(IT)
입력 2012.06.27 18:42


 


90조 시장규모
아몰레드 설계도 유출


中 패널업체에
넘어간 정황 일부 확인


 


삼성과 LG의 차세대
디스플레이 패널인 'AM-OLED'와 'WHITE-OLED'의 회로도 등 제작 핵심기술이 이스라엘의
검사장비 납품사를 통해 해외로 유출된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핵심기술이
중국 최대 패널업체에 넘어간 정황이 일부 확인돼 충격을 주고 있다.


 


아몰레드로 불리는
능동형 유기발광 다이오드 패널은 응답속도가 LCD보다 1천배 이상 빠른 차세대 평판
디스플레이로, 아몰레드 제작 기술은 '산업기술의유출방지 및 보호에 관한 법률(산기법)'에
따라 첨단 국가핵심 산업기술로 지정돼 있다.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김영종
부장검사)는 27일 삼성모바일디스플레이와 LG디스플레이의 아몰레드 기술을 유출한
혐의(산기법 위반 등)로 디스플레이 검사장비 납품업체인 O사의 한국지사 직원 김모(36)씨
등 3명을 구속기소했다.


 


검찰은 또 이들의
상사 3명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기소하고 O사 한국지사도 양벌규정에 따라 기소했다.


 


검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1월까지 수차례에 걸쳐 삼성모바일디스플레이와 LG디스플레이의
55인치 TV용 아몰레드 패널의 실물 회로도 등 핵심기술을 신용카드형 USB 등에 담아
유출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 조사결과 이들은
삼성과 LG의 아몰레드 패널 생산현장에서 검사장비를 점검하면서 시장에 출시되지
않은 55인치 TV용 아몰레드 패널의 레이어별 실물 회로도 등을 촬영하고 이를 저장한
USB를 신발이나 벨트, 지갑 등에 숨겨 나온 것으로 밝혀졌다.


 


이들은 몰래 빼낸
자료를 정리해 이스라엘 본사 직원과 삼성·LG의 경쟁사인 중국·대만
업체를 관리하는 영업담당 직원에게 전달한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 관계자는 "O사를
통해 해당 기술이 외국 경쟁업체에 유출됐을 개연성이 매우 높다"며 "국가
전체적으로 엄청난 경제적 타격이 예상되며 디스플레이 세계시장에 지각변동을 일으킬
우려가 있다"고 밝혔다.


 


실제로 검찰은 구속기소된
김씨가 중국 지역 담당자를 통해 중국 최대 패널업체인 BOE사에 해당 기술을 유출한
정황을 일부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90조원에 달하는
아몰레드 시장은 삼성과 LG가 주도하고 있으며 유출된 기술을 개발하는데 삼성은
약 1조3천800억원, LG는 약 1조270억원을 투자했다.


 


검찰 관계자는 "유출된
기술은 양사의 극비 자료이자 국가핵심기술로 외국 경쟁업체에 유출되면 기술 격차가
단기간에 좁혀질 것"이라며 "O사 본사 및 해외 지사 소속 외국인을 상대로
계속 수사해 추가 기술유출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kind3@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